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윤 정진석 "尹에 압박 곤란" 이준석 "당이 중심돼야 이겨"

송고시간2021-07-23 09:27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당내 친윤석열계 의원들이 23일 윤 전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공개 설전을 벌였다.

당내 대표적인 친윤계 인사로 꼽히는 5선의 정진석 의원은 이날 오전 SNS에서 "4·7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요인은 청년들의 분노와 좌절,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노회한 지도력도 있었지만 단 하나를 꼽으라면 그건 윤석열"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자신의 SNS에서 "서울시장 선거에서 모두가 배웠어야 하는 교훈은 당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지 않으면 어떤 선거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지지율 위험·미숙' 발언에 당내 친윤계 공개 반발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당내 친윤석열계 의원들이 23일 윤 전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공개 설전을 벌였다.

이 대표가 전날 윤 전 총장의 정치행보가 미숙하다고 지적하며 입당을 압박하자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의원들이 야권의 유력주자를 보호해야 한다며 맞선 것이다.

당내 대표적인 친윤계 인사로 꼽히는 5선의 정진석 의원은 이날 오전 SNS에서 "4·7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요인은 청년들의 분노와 좌절,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노회한 지도력도 있었지만 단 하나를 꼽으라면 그건 윤석열"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혈혈단신 맞서 싸운 그 사람 덕에 국민들은 국민의힘이 정권교체의 중심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한가닥 희망을 가지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대표를 겨냥해 "당내주자에 대해서만 지지 운동 할 수 있다는 등 쓸데없는 압박을 윤 전 총장에게 행사해선 곤란하다"며 "정권교체의 깃발이 사라지면 뭘 가지고 내년 대선을 치를 것인가"라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의 '오랜 친구'인 권성동 의원도 SNS에서 "요즘 당 대표 발언을 보면 극히 우려스럽다"며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위험하다고 평하는 것은 정치평론가나 여당 인사가 할 말이지, 제1야당의 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할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지지자에게 인사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자에게 인사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 앞서 국민의힘 권성동, 정진석 의원 및 내빈들과 함께 지지자들 앞에 선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자 이 대표는 자신의 SNS에서 "서울시장 선거에서 모두가 배웠어야 하는 교훈은 당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지 않으면 어떤 선거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당 밖 인사를 밀기 위해 오세훈 시장과의 개인적인 인연도 다 버리고 압박하다가 단일후보 확정 뒤에는 유세차에 오르려고 했던 분들이 있었는데, 이긴 선거였기 때문에 당원과 국민이 웃고 지나갔지 결코 잊지 않았다"고 일침을 놨다.

그러면서 "저는 당 외 주자의 바짓가랑이를 붙잡아야 한다느니, 모셔와야 한다느니, 꽃가마를 태워야 한다느니 하는 주장에 선명하게 반대하고 공정한 경선만을 이야기하면서 전당대회에서 선택받았다"며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 언론 인터뷰 등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 추이에 대해 "위험하다"며 "윤 전 총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과거 정치에 미숙했을 때 했던 판단과 비슷한 판단을 한다"고 지적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