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소환 예정…수사 막바지

송고시간2021-07-23 08:32

beta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구속)씨가 유력인사들에 금품을 제공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사건 연루자들을 잇달아 소환하면서 수사가 막바지로 향하고 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르면 이번 주말 김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입건된 중앙일간지 기자 등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짜 수산업자' 연루자 소환조사 계속 (CG)
'가짜 수산업자' 연루자 소환조사 계속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구속)씨가 유력인사들에 금품을 제공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사건 연루자들을 잇달아 소환하면서 수사가 막바지로 향하고 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르면 이번 주말 김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입건된 중앙일간지 기자 등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현재까지 청탁금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8명 중 4명을 불러 조사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일 이모 부부장검사(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를 소환 조사한 데 이어 13일에는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불러 관련 혐의를 추궁했다. 지난 17일에는 전 포항남부경찰서장 배모 총경(직위해제)과 엄성섭 TV조선 앵커를 소환 조사했다.

경찰은 김씨로부터 포르쉐 렌터카를 받은 의혹으로 입건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에 대해서도 조만간 출석 통보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한 시민단체로부터 박 전 특검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이달 19일 고발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나머지 입건자들에 대해서도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 전 위원이 김씨로부터 받은 골프채가 중고가 아닌 새 제품이라는 것을 입증할 수 있는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전 위원의 주장과 달리 골프채 전체 세트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위원은 이달 13일 소환조사를 마친 뒤 골프채 세트를 받은 바 없으며 "지난해 8월 골프 때 김씨 소유의 중고 골프채를 빌려 사용했고 이후 우리 집 창고에 아이언 세트만 보관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경찰은 이달 16일 이 전 위원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골프채와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g72brS1cSs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