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마약 밀거래범 잡고 보니 19살 'SNS 섹시녀'

송고시간2021-07-23 08:42

beta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섹시녀'로 알려진 10대가 마약 밀거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상파울루 경찰이 22일(현지시간) 19살의 로하이니 쿠치에르 바우에르 호메이루를 마약 밀거래 혐의로 붙잡았다고 브라질 언론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라질에서 SNS를 통해 섹시녀로 알려진 로하이니 쿠치에르 바우에르 호메이루(19)가 마약 밀거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로하이니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브라질에서 SNS를 통해 섹시녀로 알려진 로하이니 쿠치에르 바우에르 호메이루(19)가 마약 밀거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로하이니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섹시녀'로 알려진 10대가 마약 밀거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상파울루 경찰이 22일(현지시간) 19살의 로하이니 쿠치에르 바우에르 호메이루를 마약 밀거래 혐의로 붙잡았다고 브라질 언론이 보도했다.

경찰은 로하이니를 상파울루시 인근 바루에리시에 있는 친구 집에서 체포했으며, 현장에서 다량의 코카인과 크랙, 마리화나, 엑스터시 등 마약을 압수했다.

경찰은 로하이니가 범행 사실을 모두 인정했으며 마약 보관 장소도 털어놨다고 전했다.

로하이니는 '마약의 거리'로 불리는 상파울루 시내 크라콜란지아 지역에서 마약 장사를 해왔다.

크라콜란지아는 한인타운인 봉헤치루 지역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상파울루시 당국 자료 기준으로는 하루 평균 600여 명의 마약 상습복용자들이 몰리는 것으로 추정된다.

상당한 미모의 로하이니는 인스타그램에서 유명 인사로 통하며, 이날 오후까지만 해도 3만여 명의 팔로워를 보유했다. 그러나 체포 소식이 알려진 뒤 그의 인스타그램은 정지됐다.

경찰은 크라콜란지아에서 금발의 젊은 여성이 마약 밀거래를 한다는 정보에 따라 수년 전부터 로하이니를 추적해 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FJW_kMEfao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