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차관 "모바일 운전면허증 시범운영"…온라인 신분증 역할

송고시간2021-07-23 08:40

beta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3일 "내년 1월부터 모바일 운전면허증 제도를 시범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열고 '모바일 신분증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논의하며 이렇게 말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관공서, 은행창구 등에서 실물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비대면 은행계좌 개설 등 온라인상의 다양한 서비스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년부터 2~3곳에서 시범운용…비대면 은행계좌 개설 등에 활용"

"올해 상반기 53.8조 기업·민자·공공 투자 발굴·집행"

발언하는 이억원 기재부 1차관
발언하는 이억원 기재부 1차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23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5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제19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3일 "내년 1월부터 모바일 운전면허증 제도를 시범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열고 '모바일 신분증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논의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선 2∼3개 지역을 대상으로 모바일 운전면허증 시범 사업을 실시하고 운영 성과를 토대로 전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하겠다"며 "국가유공자증, 장애인등록증 등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관공서, 은행창구 등에서 실물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비대면 은행계좌 개설 등 온라인상의 다양한 서비스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사생활 침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 신원인증 기술을 적용하는 등 개인정보 보호와 신뢰성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기업·민자·공공 등 110조원 투자 프로젝트에 대해 이 차관은 "올해 상반기 53조8천억원(48.9%)의 투자 사업을 발굴·집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상반기 기업투자는 여수 석유화학공장 신·증설, 인천 버스터미널 복합개발 등 총 8조8천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발굴했고 민자사업은 11조1천억원을 조기 추진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 투자는 33조9천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해 역대 최고 수준의 집행률 52.4%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