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반중인사 '여우사냥' 가담 중국인 기소…中 "모독이다"(종합)

송고시간2021-07-23 19:06

beta

미국 법무부가 미국에 거주하는 반체제 인사를 중국에 돌려보내기 위해 불법 공작을 벌인 중국인 2명을 추가 기소했다.

22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당국이 조직적으로 지휘한 이른바 '여우사냥' 작전을 수행하며 중국을 떠나 미국에 거주하는 반체제 인사의 본국 송환을 추진해 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의 법 집행기관은 국제법에 따라 협력하고 외국의 사법 주권을 존중하며 범죄 용의자의 권익을 보장했다"며 "그러나 미국은 기본적인 사실을 무시하고 중국의 용의자 추적 업무를 모독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 미국내 반체제인사 본국송환 위해 공작한 중국인 2명 추가기소

中외교 대변인 "미국은 중국의 용의자 추적 업무 모독했다"

중국 베이징 시내
중국 베이징 시내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베이징=연합뉴스) 김경희 한종구 기자 = 미국 법무부가 미국에 거주하는 반체제 인사를 중국에 돌려보내기 위해 불법 공작을 벌인 중국인 2명을 추가 기소했다.

22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당국이 조직적으로 지휘한 이른바 '여우사냥' 작전을 수행하며 중국을 떠나 미국에 거주하는 반체제 인사의 본국 송환을 추진해 왔다.

앞서 법무부는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반체제 인사들을 협박하고 괴롭힌 '여우사냥'에 가담한 혐의로 모두 9명을 기소했다.

이들은 합법적 채널을 통하지 않은 채 당사자와 가족을 감시하고 협박하는 수법을 썼다.

공소 사실에 따르면 공작원들은 피해자의 아버지를 미국으로 데려와 설득하거나 성인이 된 딸을 추행하고 협박 메시지를 보냈다.

한 피해자의 집 앞에는 '만약 네가 본국으로 돌아가 10년을 감옥에서 보낸다면, 너의 아내와 가족은 무사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붙여놓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작전 대상들이 횡령과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부패에 연루됐다고 주장하지만, 미 당국은 이들이 시진핑 체제에 대한 비판자거나 반체제 인사라고 보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의 법 집행기관은 국제법에 따라 협력하고 외국의 사법 주권을 존중하며 범죄 용의자의 권익을 보장했다"며 "그러나 미국은 기본적인 사실을 무시하고 중국의 용의자 추적 업무를 모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최근 몇 년간 중국이 제기한 범죄 용의자 추적 협력 요구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며 유엔 반부패 협약을 어겼다"고 강조한 뒤 "미국이 잘못을 바로잡고 중국의 범죄자 추적 업무에 적극 협력해 범죄자 도피 천국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AFP는 이번에 기소된 중국인들에게 수십 년형의 선고가 내려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