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낮 최고 30∼33도 무더위…"강풍·풍랑 유의"

송고시간2021-07-23 06:19

beta

23일 제주는 무더위가 지속되고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으로 이날 낮 최고기온은 30∼33도 이상을 보이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35도 이상 오르는 등 무더울 전망이다.

기상청은 가장 무더운 시간인 오후 2∼5시에는 실외 작업을 자제하고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23일 제주는 무더위가 지속되고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한여름, 제주 함덕 서우봉 산책[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여름, 제주 함덕 서우봉 산책[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9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 함덕 서우봉을 찾은 관광객이 파란 하늘과 뭉게구름을 벗 삼아 산책하고 있다. 2021.7.19 jihopark@yna.co.kr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으로 이날 낮 최고기온은 30∼33도 이상을 보이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35도 이상 오르는 등 무더울 전망이다.

현재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가장 무더운 시간인 오후 2∼5시에는 실외 작업을 자제하고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북부 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해상에는 바람이 초속 10∼22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2∼6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동풍이 강하게 유입되면서 해안이나 도서 지역에서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해안도로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며 안전사고에 유의하라고 전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