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총기범죄 급증 대응 본격화…불법거래 단속 기동타격대 출범

송고시간2021-07-23 01:07

법무부, 워싱턴DC·뉴욕·LA 등 5개 도시 설치…"지역사회 안전하게 지킬 것"

미 시카고 샌드위치 가게 앞 총격 현장 조사하는 경찰 [시카고 선타임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시카고 샌드위치 가게 앞 총격 현장 조사하는 경찰 [시카고 선타임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에서 총기 사건이 증가하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총기 불법 거래와 이동을 차단하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법무부는 총기 밀거래 차단으로 강력 사건을 줄이기 위해 수도 워싱턴DC를 비롯해 뉴욕,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5개 대도시에서 연방 총기 불법 거래 기동타격대를 출범했다.

법무부는 총기를 불법으로 획득한 곳에서부터 이를 이용한 강력범죄 지역까지 전체 불법 거래 네트워크에 맞선 법 집행에 초점을 맞추고자 검찰 및 연방 주류·담배·화기·폭발물단속국(ATF)과 지방정부 간 사법 파트너십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날 대도시 기동타격대 출범은 지난달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총기 범죄에 초점을 맞춘 폭력 범죄 예방 전략의 후속 조치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총기를 소지할 수 없는 이에게 고의로 팔거나 신원조회를 게을리하고 범죄에 사용된 총기 추적 정보를 제공하지 않다가 적발될 경우 총기 판매상의 면허를 취소하는 방안을 추진하도록 행정부에 지시한 바 있다.

그는 이들 총기상을 '죽음의 상인'이라 부르며 무관용 원칙을 강조하기도 했다.

기동타격대는 총기 습득이 쉬운 지역에서 제한적인 총기 소지법이 적용되는 곳으로의 총기 이동을 막고 관련 사건을 수사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과 리사 모나코 부장관은 이날 ATF 본부를 방문해 발족식에 참석하며 해당 도시 법 집행 책임자들과 화상 면담을 했다.

갈런드 장관은 또 시카고 경찰청을 찾아 관련 공청회에 참석하고, 모나코 부장관은 워싱턴DC의 ATF 범죄 총기 정보 이동 지휘센터를 찾아 현황을 점검한다.

갈런드 장관은 "지역 사회를 안전하게 지키겠다는 우리의 약속"이라고 말했다.

이런 대응은 대유행 와중이던 지난해 대도시 살인 사건이 30% 급증하고 총기 공격이 8% 느는 등 폭력 범죄 증가가 사회 문제시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바이든 정부는 총기 범죄에 대처해야 한다는 큰 압박을 받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부 정책과 별개로 공격용 무기 금지, 총기 제조사의 책임면제 조항 철폐 등 총기 규제 입법안을 의회가 통과시킬 것을 촉구하고 있다.

각 대도시는 연방 정부의 조치와 별개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시카고 경찰청은 지난 19일 불법 총기 반입을 돕는 총기 밀매업자와 대리 구매자, 블랙리스트에 오른 총기 판매상 등을 단속하기 위해 50명으로 구성된 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