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무부 "전주교도소 집단회식 사과…진상조사·엄중조치"

송고시간2021-07-22 20:29

beta

법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전주교도소 직원들이 집단 회식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법무부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전주교도소 직원들의 집단회식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주교도소 직원 코로나19 확진
전주교도소 직원 코로나19 확진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주교도소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1일, 정문으로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2021.7.21 warm@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법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전주교도소 직원들이 집단 회식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법무부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전주교도소 직원들의 집단회식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즉시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담당 과장 등에 대해 직위해제 등 인사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앞서 전주교도소는 전날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수일 전 전주교도소 직원 10여명과 단체로 회식을 했고, A씨의 확진 판정으로 함께 회식한 직원들이 모두 자가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