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디스커버리 펀드 환매 중단' 하나은행 압수수색

송고시간2021-07-22 20:01

beta

'디스커버리 펀드 환매 중단'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펀드 판매사 중 하나였던 하나은행을 압수수색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사를 압수 수색해 디스커버리 자산운용 펀드 판매 관련 자료 들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운용사인 디스커버리 자산운용의 범죄 혐의에 대한 자료 확보를 위해 이뤄진 것"이라며 "하나은행에 대한 수사 차원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로고
경찰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디스커버리 펀드 환매 중단'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펀드 판매사 중 하나였던 하나은행을 압수수색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사를 압수 수색해 디스커버리 자산운용 펀드 판매 관련 자료 들을 확보했다.

하나은행을 비롯한 시중 은행들은 지난 2017∼2019년 디스커버리 자산운용의 펀드 상품을 판매했다. 이후 자산 운용사의 불완전 판매와 부실 운용 등 문제가 드러나며 수천억원대의 환매 중단 사태가 발생했다.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은 장하성 중국 대사의 동생인 장하원씨가 설립한 회사다. 장씨는 2005∼2008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소장을 거쳐 2016년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을 설립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운용사인 디스커버리 자산운용의 범죄 혐의에 대한 자료 확보를 위해 이뤄진 것"이라며 "하나은행에 대한 수사 차원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