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김학범호, 첫판서 뉴질랜드에 0-1 충격패…8강행 빨간불

송고시간2021-07-22 18:55

beta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선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경기를 맡은 김학범호가 뉴질랜드와 첫판부터 충격패를 당하면서 8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1패를 떠안은 김학범호는 25일 오후 8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뉴질랜드 와일드카드 우드에 후반 25분 결승골 헌납

[올림픽] 대한민국 실점
[올림픽] 대한민국 실점

(가시마=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2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골키퍼 송범근이 뉴질랜드 크리스 우드(9)의 슛을 막지 못하고 있다. 2021.7.22 mon@yna.co.kr

(가시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선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경기를 맡은 김학범호가 뉴질랜드와 첫판부터 충격패를 당하면서 8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한국은 수비적인 5-4-1 전술로 '선수비 후역습'에 치중한 뉴질랜드의 수비벽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한 가운데 후반 25분 뉴질랜드의 '와일드카드' 원톱 스트라이커 우드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우드는 자신의 첫 슈팅을 결승골로 연결했다.

뉴질랜드는 3번째 올림픽(2008년·2012년·2020년) 본선 무대에서 한국을 잡고 역대 첫 승리를 따냈다.

1패를 떠안은 김학범호는 25일 오후 8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 0(0-0 0-1)1 뉴질랜드

△ 득점 = 크리스 우드(후25분·뉴질랜드)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