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욱일기 응원 금지한 FIFA를 배워라"…서경덕, IOC위원장에 일침

송고시간2021-07-23 08:30

beta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3일 도쿄(東京)올림픽 개막일에 맞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일본 욱일기 응원을 금지한 국제축구연맹(FIFA)을 배우라"고 요구하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2017년 FIFA 산하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챔피언스리그 수원 삼성과 가와사키(川崎) 프론탈레와의 경기 때 욱일기를 관중석에 내건 서포터의 행동을 막지 못한 책임을 물어 가와사키 구단에 벌금 1만5천 달러를 부과한 사실도 적시했다.

서 교수는 "이러한 사례들은 FIFA가 '욱일기'를 '전범기'로 인정하기에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IOC도 FIFA의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배워 올림픽 기간 욱일기 사용을 못 하도록 강력한 제재를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항의 메일에 첨부한 욱일기 관련 영어 영상의 주요 장면
항의 메일에 첨부한 욱일기 관련 영어 영상의 주요 장면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3일 도쿄(東京)올림픽 개막일에 맞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일본 욱일기 응원을 금지한 국제축구연맹(FIFA)을 배우라"고 요구하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세계 IOC 위원 전원과 자크 로게 전 IOC 위원장 등 명예 회원들에게도 전송했다.

서 교수는 메일에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개최 당시 FIFA의 대응을 소개했다. 공식 인스타그램에 욱일기 분장을 한 응원단 사진이 올라왔고, 한국 누리꾼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곧바로 FIFA는 다른 사진으로 교체했다.

또 세계적인 팝스타 제이슨 데룰로가 발표한 러시아 월드컵 공식 주제가인 '컬러스'의 뮤직비디오에 욱일기가 등장했을 때도 FIFA는 한국의 항의를 받고 영상에서 욱일기를 삭제했다.

2017년 FIFA 산하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챔피언스리그 수원 삼성과 가와사키(川崎) 프론탈레와의 경기 때 욱일기를 관중석에 내건 서포터의 행동을 막지 못한 책임을 물어 가와사키 구단에 벌금 1만5천 달러를 부과한 사실도 적시했다.

서 교수는 "이러한 사례들은 FIFA가 '욱일기'를 '전범기'로 인정하기에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IOC도 FIFA의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배워 올림픽 기간 욱일기 사용을 못 하도록 강력한 제재를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도쿄올림픽 기간에 경기장 안과 밖에서 욱일기를 발견하면 즉시 제보해 달라고 부탁했다.

일본 올림픽박물관 외부 오륜기 조형물(좌)과 내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우)
일본 올림픽박물관 외부 오륜기 조형물(좌)과 내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우)

[서경덕 교수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