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익산시, 지역 예술계 반발에 '시립 교향악단 창단 예산' 철회

송고시간2021-07-22 16:49

beta

전북 익산시가 시립교향악단 창단 예산을 추경에 편성했다가 예술단체들이 반발하자 자진 철회했다.

22일 익산시에 따르면 최근 추경에 시립교향악단 창단비 4억9천만원을 편성했다.

시 관계자는 "교향악단 창단은 젊은 음악인들에게 활동 공간을 마련해주고, 시민의 문화 향유권을 보장하기 위해 음악계의 요구를 바탕으로 추진되는 것"이라면서 "음악 단체들이 여러 차례 논의를 거치면서 창단에 합의해놓고 돌연 입장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특정 개인·단체 위한 창단" vs "예술계 입장 번복 당혹스러워"

익산시청
익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익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시립교향악단 창단 예산을 추경에 편성했다가 예술단체들이 반발하자 자진 철회했다.

22일 익산시에 따르면 최근 추경에 시립교향악단 창단비 4억9천만원을 편성했다.

이 예산은 시립교향악단 창단 관련 비용과 지휘자 및 단원의 인건비 등으로 구성됐다.

시는 예산이 통과하면 연내에 교향악단 창단을 마무리하고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그러나 시는 익산지역 6개 예술 단체가 "특정 개인과 단체를 위한 창단"이라며 긴급 기자회견을 예고하자 예산을 철회했다.

이들 단체는 "충분한 논의 없이 특정인과 단체의 의견에 따라 편성된 예산"이라며 "혈세만 낭비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익산참여연대도 "예산 철회는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한, 잘못된 예산 편성이라는 것을 인정한 것"이라며 "공론화 과정을 거쳐 시민이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시는 음악 단체들의 합의에 따라 예산을 세웠는데 도중에 태도를 바꿨다며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교향악단 창단은 젊은 음악인들에게 활동 공간을 마련해주고, 시민의 문화 향유권을 보장하기 위해 음악계의 요구를 바탕으로 추진되는 것"이라면서 "음악 단체들이 여러 차례 논의를 거치면서 창단에 합의해놓고 돌연 입장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 특정인과 단체의 의견에 따라 예산이 편성됐다는 것은 전혀 근거가 없다"며 "음악 단체 간의 알력이나 주도권 싸움 과정에서 파생된 측면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음악 단체들 내부의 입장 정리가 이뤄지지 않으면 시에서도 굳이 창단을 서두를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