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상임위 재배분 협상 난항 거듭…내일 최종 타결 시도

송고시간2021-07-22 16:29

회동하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하는 여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회동하고 있다. 2021.7.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이은정 정수연 기자 = 여야는 법사위원장을 비롯한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를 23일 최종 결론을 내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회동 후 "양당이 충분히 각 당의 입장을 이야기했고 들었지만 합의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지는 못해 내일 오후 1시 30분 다시 회동해 가부간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도 "오랫동안 상임위원장 배정 문제로 여야간 많은 갈등을 겪어 야당 입장에서도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이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 사이에 아직 이견 접근이 되지 않고있어 각 당의 의견을 더 조율해보고 내일 다시 만나 최종적으로 타결을 지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전날에도 회동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하고 헤어진 바 있다.

ses@yna.co.k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