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도 휩쓸려 실종된 낚시객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

송고시간2021-07-22 15:47

beta

제주에서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낚시객이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2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3분께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방파제 동쪽 약 100m 해상에 시신이 떠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병원 도착 후 지문 감식을 한 결과 사망자는 지난 20일 하모방파제에서 친구와 낚시하다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20대 A씨로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귀포=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에서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낚시객이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0일 하모방파제에서 실종된 낚시객 수색하는 해경
지난 20일 하모방파제에서 실종된 낚시객 수색하는 해경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2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3분께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방파제 동쪽 약 100m 해상에 시신이 떠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특공대원을 급파해 시신을 수습, 제주시 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 도착 후 지문 감식을 한 결과 사망자는 지난 20일 하모방파제에서 친구와 낚시하다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20대 A씨로 확인됐다.

해경은 실종 신고 접수 후 가용 세력을 총동원해 민·관·군 합동으로 수중, 수상, 육상 수색을 벌였지만,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높이 3m 이내의 높은 너울성 파도와 수중 시야 확보 불량으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