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적색·가공육 섭취, 관상동맥질환 위험↑"…140만명 추적 조사

송고시간2021-07-22 15:46

beta

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등 적색육(red meat)과 가공육 섭취 시 관상동맥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국제학술지인 '식품 과학 및 영양에 대한 비판적 리뷰'는 이날 30년간 140만명을 대상으로 메타 분석을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내놓은 연구 보고서를 실었다.

공동연구자인 옥스퍼드대 영양 역학자인 아니카 크뉘펠은 "가공육이 더 관상 동맥 심장병에 나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대장암 유발 위험성이 적색육보다 가공육에서 더 높은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식품과학 저널 연구 보고서…적색육 50g 먹을수록 질환 위험 9%씩 증가

관상동맥 질환
관상동맥 질환

[삼성서울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등 적색육(red meat)과 가공육 섭취 시 관상동맥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국제학술지인 '식품 과학 및 영양에 대한 비판적 리뷰'는 이날 30년간 140만명을 대상으로 메타 분석을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내놓은 연구 보고서를 실었다.

관상동맥 질환은 세계적으로 사망과 장애의 주요 원인이다. 콜레스테롤 지방 축적물이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 벽에 플라크(동맥경화반)를 쌓이게 하면서 발생한다.

연구 보고서에서 소고기와 돼지고기, 양고기를 1.75온스(50g) 먹을수록 관상 동맥 질환의 위험이 9%씩 증가했다.

미국 암 협회가 권장한 육류 한 접시의 양은 3온스다.

특히 베이컨, 소시지 같은 가공육의 경우 1.75온스 섭취 시 관상 동맥 질환의 위험이 18%씩 증가했다.

공동연구자인 옥스퍼드대 영양 역학자인 아니카 크뉘펠은 "가공육이 더 관상 동맥 심장병에 나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대장암 유발 위험성이 적색육보다 가공육에서 더 높은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닭고기와 칠면조와 같은 가금류 섭취와 관상 동맥 질환의 위험성 증가에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가금류에는 적색육과 비교해 포화지방과 나트륨이 함량이 적다.

포화지방은 관상 동맥 질환의 원인인 플라크를 형성하는 역할을 하고, 나트륨은 혈압을 높여 심장으로 가는 혈액의 흐름을 제한한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