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영업자 만난 이준석 "비과학적 방역, 공격적으로 나갈 것"

송고시간2021-07-22 16:13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정부의 방역 수칙 일부가 비과학적이라며 "당 입장에서 (개선을 위해) 앞으로 조금 더 공격적으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C타워에서 열린 중소상공인·자영업자 현안 간담회에서 "방역에 대해 (지적하면) 국민 비판을 받을 지점이 생긴다는 위험부담을 알고 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카페의 경우 프랜차이즈 카페가 아니면 방역 기준이 달리 적용된다든지, 조용히 게임을 즐기는 PC방에도 영업제한이 들어간다든지 등 비과학적이고 탁상공론 가까운 방역 행정에 대해서 꾸준히 야당이 지적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난지원금, 어려운 분들에 온기 닿는 게 80%, 100% 보다 중요"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DMC타워에서 열린 중소상공인 자영업자-국민의힘 현안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정부의 방역 수칙 일부가 비과학적이라며 "당 입장에서 (개선을 위해) 앞으로 조금 더 공격적으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C타워에서 열린 중소상공인·자영업자 현안 간담회에서 "방역에 대해 (지적하면) 국민 비판을 받을 지점이 생긴다는 위험부담을 알고 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카페의 경우 프랜차이즈 카페가 아니면 방역 기준이 달리 적용된다든지, 조용히 게임을 즐기는 PC방에도 영업제한이 들어간다든지 등 비과학적이고 탁상공론 가까운 방역 행정에 대해서 꾸준히 야당이 지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비과학적 방역수칙, 과도한 제한이 적용되거나 방역의 책임을 정부가 아니라 자영업자, 시민에게 떠넘기는 행위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어 "어제 여야 대표 토론회에서 다소간 용기를 내서 '통제식 방역'을 보완할 다른 방역 단계별 지침 개발을 제안하자고 언급했다"며 "야당에서도, 여당에서도 그런 논의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논의중인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서는 "정작 영업 제한이나 이용객 감소로 가장 어려운 직종에 재난지원금의 온기가 돌아가지 않는다는 문제가 과거에도 발생했다"며 "온기가 가장 어려운 분들에게 닿을 방법이 뭔지 고민하는 것이 지급액 25만원이니 30만원이니, 비율 80%이니 100%니 하는 숫자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