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영국 인권실상 한심…남 걸고넘어질 체면 있나 반성해야"

송고시간2021-07-22 15:28

beta

북한 외무성이 영국에서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를 계기로 인종차별이 큰 이슈가 되자 역으로 영국에 인권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은 22일 홈페이지에 최현도 조선-유럽협회 연구사 명의의 글을 싣고 영국에서 유로2020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흑인 선수들이 실축한 뒤 벌어진 인종차별을 두고 "영국의 한심한 인권 실상의 일단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심한 인권 실상을 안고 있는 영국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남을 무작정 걸고 들며 이러쿵저러쿵하고 있다"며 "남을 걸고들 한 쪼박의 체면이나 자격이 있는지 자기를 심중히 반성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무성 연구원 명의 글에서 유로2020 인종차별 지적…北인권 지적하던 영국에 '되갚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 외무성이 영국에서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를 계기로 인종차별이 큰 이슈가 되자 역으로 영국에 인권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은 22일 홈페이지에 최현도 조선-유럽협회 연구사 명의의 글을 싣고 영국에서 유로2020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흑인 선수들이 실축한 뒤 벌어진 인종차별을 두고 "영국의 한심한 인권 실상의 일단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연구사는 영국에 뿌리 깊은 인종차별과 함께 여성 성폭행 범죄율을 지적하고 "영국 경찰이 평화적 시위를 폭력으로 진압하기 위한 법안을 연구하고 있으며 정보기관은 인터넷상에서 개인 자료를 비법(불법)적으로 수집하고 있다"라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심한 인권 실상을 안고 있는 영국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남을 무작정 걸고 들며 이러쿵저러쿵하고 있다"며 "남을 걸고들 한 쪼박의 체면이나 자격이 있는지 자기를 심중히 반성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는 그간 북한의 인권 문제를 수시로 지적해오던 영국을 향해 '너나 잘하라'는 식의 응수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영국은 미국 못지않게 북한 인권 문제에 날 선 목소리를 내온 국가다.

이달 8일 영국 정부가 '2020 인권과 민주주의' 보고서를 내고 북한을 6년 연속으로 인권이 열악한 '인권 우선 대상국'으로 지정했고, 지난해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할 기관인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이 인권유린과 연관이 있다며 이 두 기관을 독자 제재 대상 명단에 올리기도 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