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수감 앞둔 김경수, 관사 찾은 모친과 짧은 만남(종합)

송고시간2021-07-22 17:23

beta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유죄 확정으로 지사직을 상실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22일 창원 관사를 찾은 모친과 만났다.

이날 오후 3시 55분께 김 전 지사의 모친인 이순자 씨를 비롯한 가족이 경남지사 관사를 방문했다.

경남지사 관사 안팎에서는 김 전 지사 재수감을 앞두고 짐을 정리하는 등 떠날 채비를 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짐 옮기는 등 떠날 채비…관사 주변은 적막만 감돌아

관사 나오는 김경수 전 도지사 모친
관사 나오는 김경수 전 도지사 모친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모친 이순자 씨가 22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경남도지사 관사에서 나오고 있다. 2021.7.22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유죄 확정으로 지사직을 상실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22일 창원 관사를 찾은 모친과 만났다.

이날 오후 3시 55분께 김 전 지사의 모친인 이순자 씨를 비롯한 가족이 경남지사 관사를 방문했다.

이들은 앞서 방문한 경남도 관계자들이 관사를 나올 때까지 8분가량 대기하다가 내부로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수 인원이 모이는 상황을 최대한 피하기 위한 판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사에서 아들과 만난 이씨는 30여분 대화를 나누다가 떠났다.

김 전 지사의 아들 2명이 현관까지 손을 흔들며 할머니를 배웅했다.

김 전 지사가 함께 나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남지사 관사 안팎에서는 김 전 지사 재수감을 앞두고 짐을 정리하는 등 떠날 채비를 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날 오전부터 그와 함께 면직된 전 비서진은 개인 차량을 이용해 관사를 들락거렸다.

오후에 관사를 찾은 한 관계자가 이삿짐으로 추정되는 박스를 차량에 싣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김 전 지사의 부인 김정순 씨는 건물 밖으로 나와 전 수행비서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따금 굳게 닫힌 문을 열고 비서진과 청원경찰이 오갈 뿐 관사 근처에는 적막감이 감돌았다.

대기하는 취재진 외에 시민이나 지지자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현재 관사에는 김 전 지사와 부인, 두 아들이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이날 특별한 일정 없이 관사에 머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저녁에는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다녀갔다.

그는 창원지검의 재수감 형 집행 통보를 받아 26일 오후 창원교도소로 출석할 예정이다.

도청 나서는 김경수 지사
도청 나서는 김경수 지사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21일 도청 입구에서 입장 표명 후 차를 타고 도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drqO5FSQyk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