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기 진실화해위, 장준하 의문사 사건 조사 개시

송고시간2021-07-22 13:46

beta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원회)가 독립운동가 고(故) 장준하(1915∼1975) 선생의 의문사 진실규명을 네 번째로 시도한다.

진실화해위는 22일 전체 회의를 열고 장준하 의문사 사건을 비롯해 625건을 조사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2기 진실화해위는 조사 개시 결정 이유로 "의문사위원회와 1기 진실화해위원회 등의 조사 결과 장준하의 사망이 단순 추락사로 보기 어렵고, 타살이거나 사망 과정에 공권력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과거사정리위 2기 출범
과거사정리위 2기 출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원회)가 독립운동가 고(故) 장준하(1915∼1975) 선생의 의문사 진실규명을 네 번째로 시도한다.

진실화해위는 22일 전체 회의를 열고 장준하 의문사 사건을 비롯해 625건을 조사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이번 2기 진실화해위의 조사는 1·2기 의문사위원회와 1기 진실화해위에 이어 네 번째다.

2기 진실화해위는 조사 개시 결정 이유로 "의문사위원회와 1기 진실화해위원회 등의 조사 결과 장준하의 사망이 단순 추락사로 보기 어렵고, 타살이거나 사망 과정에 공권력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광복군과 임시정부에서 활동한 장 선생은 1953년 월간 '사상계'를 창간한 이후 유신헌법 반대운동을 전개하는 등 독재에 맞섰던 대표적인 민주화운동 인사다.

그는 1975년 경기 포천 약사봉에서 숨진 채 발견돼 등반 중 추락사했다고 발표됐지만, 사체 상태가 매우 깨끗하고 목격자의 진술이 현장과 전혀 부합하지 않는 등 사망 원인이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아 국가기관에 의해 살해된 뒤 추락사로 위장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의문사위원회와 1기 진실화해위가 조사를 벌였으나 국가정보원 등 관계기관의 자료 제출 거부와 목격자의 조사 불응으로 모두 진상 규명에 실패했다.

다만 2013년 장준하선생 사인진상조사 공동위원회는 "장준하 선생의 머리뼈 함몰은 외부 가격에 의한 것이며 가격으로 즉사한 이후 추락해 엉덩이뼈(관골)가 손상된 것으로 보인다"는 유골 정밀감식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또 최근 박지원 국정원장이 1960∼1980년대 중앙정보부·안전기획부의 수사 과정에서 인권침해를 당한 피해자와 유족에게 사과 서한을 보내며 진실화해위에 자료를 충실히 제공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번엔 진실규명이 가능하지 않겠냐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2기 진실화해위는 장 선생 사망의 타살 여부와 중앙정보부의 사망사건 개입 의혹, 국정원과 기무사의 관련 존안 자료 입수에 중점을 두고 조사할 예정이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