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가부, '트위터 욕설 물의' 여성인권진흥원 특별감사

송고시간2021-07-22 13:14

beta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욕설을 올려 물의를 일으킨 사건에 대해 여가부가 특별감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여가부 관계자는 "홍보 채널 관리를 어떻게 해왔는지 등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여성인권진흥원을 대상으로 19일부터 28일까지 특별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동성애자가 자신의 성향을 부모님에게 밝힌 후 부모의 반응에 대응할 방법을 묻는 취지의 글로, 남성 성기에 빗댄 욕설 표현 'O같음'이 문제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성인권진흥원 트위터에 '욕설 논란' 사과
여성인권진흥원 트위터에 '욕설 논란' 사과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욕설을 올려 물의를 일으킨 사건에 대해 여가부가 특별감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여가부 관계자는 "홍보 채널 관리를 어떻게 해왔는지 등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여성인권진흥원을 대상으로 19일부터 28일까지 특별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여성인권진흥원은 감사 결과에 따라 해당 직원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여성인권진흥원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커밍아웃 후 부모의 O같음 견디는 꿀팁좀 알려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동성애자가 자신의 성향을 부모님에게 밝힌 후 부모의 반응에 대응할 방법을 묻는 취지의 글로, 남성 성기에 빗댄 욕설 표현 'O같음'이 문제가 됐다.

인권진흥원측은 글이 올라온 지 10분 만에 삭제했다.

이어 '직원의 실수'로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하고 재발 방지 약속과 함께 해당 직원에 대한 조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oh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iQlgzrgkl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