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중국, WHO의 우한실험실 조사계획 "받아들일 수 없어"

송고시간2021-07-22 12:31

beta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안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2단계 조사 계획을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쩡이신(曾益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이 22일 말했다.

환구망에 따르면 쩡 부주임은 기자회견에서 "WHO의 계획에 매우 놀랐는데 중국이 실험실 규정을 위반했다는 가설을 연구 중점 중 하나로 삼기 때문"이라면서 "이는 과학에 대한 오만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서 위안즈밍(袁志明) 중국과학원 우한(武漢) 국가생물안전실험실 주임은 우한의 생물안전 4급(P4) 실험실에서는 어떤 유출 사건도 발생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한 바이러스 실험실에서 어떤 유출도 없었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안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2단계 조사 계획을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쩡이신(曾益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이 22일 말했다.

환구망에 따르면 쩡 부주임은 기자회견에서 "WHO의 계획에 매우 놀랐는데 중국이 실험실 규정을 위반했다는 가설을 연구 중점 중 하나로 삼기 때문"이라면서 "이는 과학에 대한 오만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쩡 부주임은 WHO 전문가팀이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추측은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정치화하는데 반대하며, 이런 조사 계획을 받아들일 수 없다. 2단계 조사는 1단계의 기초에서 이어가야 하며 이미 명확한 결론이 있는 문제를 다시 전개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서 위안즈밍(袁志明) 중국과학원 우한(武漢) 국가생물안전실험실 주임은 우한의 생물안전 4급(P4) 실험실에서는 어떤 유출 사건도 발생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난 16일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2단계 조사 대상에 중국 실험실을 포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2019년 12월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중국 우한의 시장에 대한 추가 연구도 요청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RRKjHzux_k

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