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美국무 부장관 접견…북미대화 노력 당부(종합2보)

송고시간2021-07-22 17:28

beta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첫 방한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35분간 진행된 접견에서 "셔먼 부장관은 요직을 두루 거친 베테랑 외교관"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귀환'을 강조했는데, 국무부의 토니 블링컨 장관과 셔먼 부장관 진용을 보면 '외교관의 귀환'을 추가해야 할 것 같다.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공조하기로 한 점을 상기하면서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셔먼 "北 호응 기대"…"한미 간 '퍼미션' 필요없어" 동맹 강조

셔먼, 정의용·이인영도 예방…내일 한미외교차관 전략대화 뒤 출국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임형섭 배영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첫 방한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35분간 진행된 접견에서 "셔먼 부장관은 요직을 두루 거친 베테랑 외교관"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귀환'을 강조했는데, 국무부의 토니 블링컨 장관과 셔먼 부장관 진용을 보면 '외교관의 귀환'을 추가해야 할 것 같다.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접견
문 대통령,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접견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7.2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또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공조하기로 한 점을 상기하면서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셔먼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대해 빨리 호응하기를 기대한다"며 "대북정책과 관련해 한국과 긴밀히 조율하길 바란다"고 했다.

셔먼 부장관은 25∼26일 중국 방문 기간 중국 정부와 대북정책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미동맹과 관련해 셔먼 부장관은 "한국에 오니 제2의 고향에 온 느낌"이라며 "한국은 미국의 본격적인 파트너이자 진정한 글로벌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특히 "K팝 스타인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세계적으로 인기"라며 "한국과 미국은 함께 호흡을 맞춰왔기 때문에 '퍼미션'(허가)이 필요없다"며 양국의 동맹관계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귀국하면 바이든 대통령에게 각별한 안부를 전해달라"고 답했다.

이 밖에 문 대통령은 한국이 상향된 온실가스 감축목표 발표를 준비 중이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소개했고, 셔먼 부장관은 "한미가 글로벌 현안에서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셔먼 부장관은 문 대통령 접견에 이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하며 남북·북미대화 재개와 한미동맹의 포괄적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팔꿈치 인사하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팔꿈치 인사하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 서울 외교부를 방문한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2021.7.22 srbaek@yna.co.kr

이에 앞서 셔먼 부장관은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고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 한반도 문제, 역내·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셔먼 부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국 측과 긴밀히 소통·공조하면서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셔먼 부장관은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등 지역의 평화, 안정, 번영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의 발전을 매우 중시하는 차원에서 방한했다며 앞으로도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재확인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하면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해 각급에서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기로 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접견
이인영 통일부 장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접견

(서울=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2일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2021.7.22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는 오후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예방했다.

이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한미가 공동협력으로 대북관여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고, 셔먼 부장관은 남북 간 대화·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거듭 표명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셔먼 부장관은 최영준 통일부 차관과도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미 국무부와 통일부 간 소통·협력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그는 한국 청년들과 기후변화를 주제로 간담회를 하고 용산 전쟁기념관에 들러 전사자명비에 헌화하고 묵념하는 일정도 소화했다. 만찬은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함께 한다.

일본을 거쳐 전날 한국에 도착한 셔먼 부장관은 23일 최 차관과 다시 만나 '제9차 한미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한 뒤 오후에 다음 순방국인 몽골을 향해 떠난다.

전사자명비에 묵념하는 웬디 셔면 미 국무부 부장관
전사자명비에 묵념하는 웬디 셔면 미 국무부 부장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을 찾아 전사자명비에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2021.7.22 hwayoung7@yna.co.kr

gogo213@yna.co.kr

hysup@yna.co.kr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