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깜짝 실적' 우리금융 등 금융지주 강세(종합)

송고시간2021-07-22 15:51

beta

2분기 깜짝 실적을 낸 우리금융지주[316140]가 22일 강세를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우리금융지주는 전날보다 3.56% 오른 1만1천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우리금융지주는 2분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소유지분 기준)이 7천52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리금융,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 개최
우리금융,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 개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9일 서울 우리금융그룹 본사 비전홀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2021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 워크숍'에서 그룹사 임직원에게 '가슴뛰는 변화! 내일을 열다, 속도를 더하다'라는 타이틀을 제시하며 속도경영을 강조하는 모습
[우리금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2분기 깜짝 실적을 낸 우리금융지주[316140]가 22일 강세를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우리금융지주는 전날보다 3.56% 오른 1만1천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앞서 전날 우리금융지주는 2분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소유지분 기준)이 7천52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428.7% 증가한 것으로,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이와 관련해 신한금융투자(1만3천500원→1만5천원), 키움증권(1만5천500원→1만7천원), 현대차증권(1만4천500원→1만5천원) 등은 일제히 이 회사 목표주가를 높이고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했다.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배주주 순이익이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를 20% 가까이 상회했다"며 "펀더멘털(기초여건) 전 부문에서 개선 추세가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핵심 저비용성 예금 증대로 조달금리가 하락하면서 순이자마진(NIM) 0.02%포인트(2bp) 상승을 이끌었으며, 3분기에도 NIM 2bp 상승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 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는데도 주가 수익률은 부진하다"며 연말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이 3.7배,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36배로 절대적 저평가 영역에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 상장 등 혁신 금융기업의 자본 확충과 경쟁력 제고 우려가 은행 업종 주가의 과도한 할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정부 정책 기조가 부채 구조조정을 통한 금융 안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혁신 (금융)기업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될 가능성이 크다"며 카카오뱅크 상장으로 인한 은행업종 주가의 조정은 일시적이며 이익 수준을 고려하면 주가 재평가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진상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우리금융이 3분기에도 케이뱅크 지분법 평가이익 700억원 등으로 실적 호조를 지속하고 연간 배당수익률도 업계 최고 수준인 7.7%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금융지주 실적 개선 기대감에 KB금융[105560](+2.37%), 신한금융지주[055550](+2.40%), 하나금융지주[086790](+4.03%)도 동반 상승 마감했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