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개막도 하기 전에'…코로나19 확진으로 기권한 선수는 4명

송고시간2021-07-22 11:07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진돼 그토록 바라던 2020 도쿄올림픽 무대를 밟지도 못하고 기권한 선수가 4명으로 늘었다.

22일 AFP통신에 따르면, 영국 사격 여자 스키트 선수인 앰버 힐(24)이 영국에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올림픽 출전을 접었다.

힐은 21일 영국대표팀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지금 내 기분을 어떤 말로도 설명할 수 없다"며 "5년간 훈련하면서 올림픽을 준비해왔지만, 전날 저녁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됐다는 판정을 받고 충격을 받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 사격 선수 앰버 힐
영국 사격 선수 앰버 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진돼 그토록 바라던 2020 도쿄올림픽 무대를 밟지도 못하고 기권한 선수가 4명으로 늘었다.

22일 AFP통신에 따르면, 영국 사격 여자 스키트 선수인 앰버 힐(24)이 영국에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올림픽 출전을 접었다.

힐은 현재 이 종목 세계랭킹 1위로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꼽혔다.

힐은 21일 영국대표팀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지금 내 기분을 어떤 말로도 설명할 수 없다"며 "5년간 훈련하면서 올림픽을 준비해왔지만, 전날 저녁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됐다는 판정을 받고 충격을 받았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투숙한 체코 남자 탁구 선수 파벨 시루체크(29)도 코로나19에 걸려 경기를 못 뛴다.

네덜란드 여자 스케이트보드 선수 야코프스 칸디(31)도 선수촌에서 확진돼 정식 종목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짐을 싼다.

그는 "충격받았다. 이제 끝났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앞서 칠레 여자 태권도 선수 페르난다 아기레(24)가 코로나19에 걸려 가장 먼저 대회를 기권했다.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는 10일간 격리 기간을 통과하면 경기를 뛸 수 있지만, 대부분 경기가 격리 기간 내에 끝나기에 선수들은 경기장 냄새도 못 맡고 고국으로 향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8_UKVIRaaM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