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女心 공략…"암투병 이전의 일상회복 국가가 책임진다"

송고시간2021-07-22 11:05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22일 유방암을 비롯한 모든 암에 걸렸던 여성들이 그 이전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복귀 국가책임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이러한 내용의 '여성 안심 5차 정책'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력단절여성법 개정·어린이집 우선이용·유방재건술 건강보험 적용확대

이낙연 후보
이낙연 후보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지난 17일 오후 전북 군산시 청소년자치배움터 '자몽'을 찾아 청소년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22일 유방암을 비롯한 모든 암에 걸렸던 여성들이 그 이전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복귀 국가책임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이러한 내용의 '여성 안심 5차 정책'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암 경험자의 일·치료 양립을 지원하겠다"면서 "현재 경력단절 여성을 고용한 기업은 인건비의 일정 부분을 소득세나 법인세에서 공제받는데 암 경험 여성을 고용한 기업에도 동일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경력단절여성법에는 혼인, 임신, 출산, 육아, 가족 돌봄으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여성을 지원 대상으로 규정한다"며 "법을 개정해 암 경험 여성도 지원대상으로 명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암 경험자를 어린이집 우선 이용 대상자에 포함해 치료와 아이 돌봄 부담을 덜어드리겠다"며 "이 내용을 담은 법안을 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발의했다.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암 생존자 통합 지지 사업'을 확대 개편하겠다"면서 "정부의 '암 관리 종합계획'에 경력 연결 상담, 우울증 치료, 출산, 육아 지원 등 젊은 여성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종합 대책을 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유방암 치료를 위한 유방 재건술의 건강보험 적용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유방암 경험자에게 재건술은 성형수술이 아니라 정신적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이라며 "2015년부터 재건술 비용의 50%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됐지만, 부분 절제를 하는 다수의 초기 환자들은 건강보험 대상이 아니다. 급여 적용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유방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율은 33% 수준으로 80%를 웃도는 유럽 주요 나라와 비교해 크게 떨어진다"며 "유방암 경험자를 사회와 연결하는 지속적인 돌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책은 이 후보의 5번째 '여성안심 정책'이다.

여성 맞춤형 정책 발표로 당내 유력 경쟁자인 이재명 후보보다 여성정책에서 비교우위에 서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앞서 이 후보는 ▲ 변형 카메라 구매이력 관리제 도입 ▲ 데이트 폭력 처벌 강화 ▲ 1인 가구 여성 주거환경 개선(범죄예방환경설계) ▲ 자궁경부암 HPV 백신 국가책임제 등의 여성 정책을 발표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