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 카카오T의 차량공유 서비스 '딜카' 인수 승인

송고시간2021-07-22 10:00

beta

공정거래위원회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온라인 차량 공유·대여 서비스 '딜카' 인수를 승인했다.

공정위는 카카오T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현대캐피탈이 운영하는 딜카를 양수하는 것이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적다고 판단해 기업결합을 승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4월 카카오모빌리티는 공정위에 현대캐피탈의 딜카 사업을 80억원에 양수하는 기업결합을 신고했고, 공정위는 택시호출 플랫폼 시장, 온라인 차량 대여 플랫폼 시장, 지도서비스 시장을 중심으로 심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온라인 차량 공유·대여 서비스 '딜카' 인수를 승인했다.

공정위는 카카오T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현대캐피탈이 운영하는 딜카를 양수하는 것이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적다고 판단해 기업결합을 승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4월 카카오모빌리티는 공정위에 현대캐피탈의 딜카 사업을 80억원에 양수하는 기업결합을 신고했고, 공정위는 택시호출 플랫폼 시장, 온라인 차량 대여 플랫폼 시장, 지도서비스 시장을 중심으로 심사했다.

그 결과 온라인 차량 대여 플랫폼 시장에는 쏘카(88.4%), 그린카(11.0%) 등 강력한 1, 2위 경쟁사업자가 존재하고, 딜카의 점유율이 0.6% 수준에 불과한 점을 고려할 때 이번 결합이 쏘카에 대한 실질적인 경쟁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주된 이용자가 가격을 중시하는 20·30대인 점, 온라인 시장 특성상 이용자가 손쉽게 이용 서비스를 바꿀 수 있는 점을 고려해 가격과 서비스 품질 외 요인으로 경쟁사를 배제하기는 어렵다고도 봤다.

공정위는 지도서비스 시장에서도 카카오 외 네이버, 구글 등 다수 사업자가 존재하는 만큼 쏘카 등 경쟁업체들의 구매선 봉쇄 가능성이 낮은 점, 온라인 차량 대여 플랫폼 시장에 신규 사업자들이 지속해서 시장에 진입해 지도 서비스 사업자들이 대체 판매선을 찾기 어렵지 않은 점도 고려했다.

공정위는 "플랫폼 기업들이 다양한 사업영역에서 기업결합을 통해 급격히 성장하면서 복합적인 지배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