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층 창문에 이불 매달아 탈출…호주 코로나 봉쇄에 반발 확산

송고시간2021-07-22 11:16

beta

호주에서 코로나19 격리를 거부하고 4층 창문 밖으로 이불을 길게 매단 뒤 탈출했던 남성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지난 20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州) 퍼스시(市)의 코로나 격리용 호텔에서 39세 남성이 침대보를 밧줄처럼 길게 엮은 뒤 4층 창문을 넘어 탈출했다.

호주에서는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봉쇄령이 뉴사우스웨일스 등 3개 주로 확대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반발 심리가 번지고 있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델타 변이 확산으로 3개주 봉쇄령

격리 불만에 밧줄 만들어 4층 탈출
격리 불만에 밧줄 만들어 4층 탈출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州 경찰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호주에서 코로나19 격리를 거부하고 4층 창문 밖으로 이불을 길게 매단 뒤 탈출했던 남성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지난 20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州) 퍼스시(市)의 코로나 격리용 호텔에서 39세 남성이 침대보를 밧줄처럼 길게 엮은 뒤 4층 창문을 넘어 탈출했다.

이 남성은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에서 비행기를 타고 이 지역으로 왔으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엄격한 통제 탓에 진입을 거부당했다.

이에 따라 이 남성은 48시간 안에 퍼스를 떠나야 했고, 사전 조치로 호텔에 임시로 격리됐다가 탈출을 감행했다.

그러나 남성은 도주 8시간여 만에 경찰에 붙잡혀 기소됐다.

호주에서는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봉쇄령이 뉴사우스웨일스 등 3개 주로 확대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반발 심리가 번지고 있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