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丁 "盧탄핵 저지 의장석 지켜…이낙연·추미애는 그때 다른 당"

송고시간2021-07-22 10:12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후보는 22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공방을 고리로 이재명·이낙연·추미애 후보를 향해 동시다발 견제구를 날렸다.

정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재명 이낙연 후보간의 탄핵 찬반 공방전에 대해 "두 분이 도를 넘어 '네거티브'로 흐르고 있지 않은가 하는 걱정을 지지층부터 하기 시작했다"며 "검증은 철저히 하되 진흙탕 싸움은 절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전 탄핵을 막기 위해 의장석을 지켰고, 우리 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탄핵 저지를 위해 갖은 노력을 다했다"며 "그런데 당시 이낙연 후보는 다른 정당에 있지 않았냐"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하는 정세균
기자회견하는 정세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후보는 22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공방을 고리로 이재명·이낙연·추미애 후보를 향해 동시다발 견제구를 날렸다.

정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재명 이낙연 후보간의 탄핵 찬반 공방전에 대해 "두 분이 도를 넘어 '네거티브'로 흐르고 있지 않은가 하는 걱정을 지지층부터 하기 시작했다"며 "검증은 철저히 하되 진흙탕 싸움은 절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전 탄핵을 막기 위해 의장석을 지켰고, 우리 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탄핵 저지를 위해 갖은 노력을 다했다"며 "그런데 당시 이낙연 후보는 다른 정당에 있지 않았냐"고 했다.

이어 "그래서 그 정당 내부 사정을 저희들은 자세히 모른다"며 "그때 내부 사정을 잘 아는 분이 아마 추미애 후보일 것이다. 같이 그쪽에 계셨다"고 덧붙였다.

열린우리당에 합류하지 않았던 이낙연 추미애 후보를 에둘러 비판하면서 반대로 자신의 '민주당 적통성'을 부각한 발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 여야 대권 구도에 대해선 "이재명·윤석열(전 검찰총장) 간 적대적 공생 관계, 양강 체제에 균열이 시작되면서 앞으로 정세균·최재형(전 감사원장)의 구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유죄 확정 판결에 대해선 "좀 그런 판단이 무리"라며 "법원이 항상 정확한 판결만 한 것은 아니다. 과거 많은 사건에 대해 잘못된 판결로 재심이 이뤄지기도 하고 뒤집히기도 했다. 이번 판결에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