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전자 상반기 매출 월풀 제쳤다…글로벌 생활가전 1위

송고시간2021-07-22 08:56

beta

LG전자가 올해 상반기에 글로벌 경쟁사인 미국 월풀(Whirlpool)을 큰 격차로 앞서며 생활가전 부문에서 세계 1위 자리에 올랐다.

월풀은 올해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1.7% 상승한 53억2천400만달러(약 5조9천700억원)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달 초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한 LG전자는 생활가전(H&A사업본부)에서 6조8천억원(증권사 전망치 기준) 정도의 매출을 올려 월풀을 8천억원 가량 따돌린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월풀 2분기 '깜짝 실적'에도 상반기 매출 격차 1조6천억원 가량 벌어져

LG전자 연간 매출 1위 가능성도…'오브제컬렉션의 힘'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전자가 올해 상반기에 글로벌 경쟁사인 미국 월풀(Whirlpool)을 큰 격차로 앞서며 생활가전 부문에서 세계 1위 자리에 올랐다.

월풀도 2분기에 시장 컨센서스(전망치)를 뛰어넘는 깜짝 실적으로 선전했지만 LG전자가 오브제컬렉션을 비롯한 프리미엄 신가전 등을 앞세워 월풀을 앞질렀다.

여의도 LG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의도 LG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월풀은 올해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1.7% 상승한 53억2천400만달러(약 5조9천700억원)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당초 50억5천만달러를 예상한 시장의 컨센서스(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이다.

그러나 이달 초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한 LG전자는 생활가전(H&A사업본부)에서 6조8천억원(증권사 전망치 기준) 정도의 매출을 올려 월풀을 8천억원 가량 따돌린 것으로 보인다.

LG전자의 2분기 생활가전 매출은 2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LG전자는 앞서 1분기에서도 매출 6조7천81억원을 기록하며 월풀(약 6조원)을 7천억원 이상 앞섰다.

월풀 로고 [AFP=연합뉴스]

월풀 로고 [AFP=연합뉴스]

이에 올해 상반기 매출은 LG전자가 약 13조5천억원, 월풀은 11조9천억원가량으로, 양사의 격차가 1조6천억원가량 벌어지게 됐다.

LG전자는 영업이익의 경우 2017년부터 월풀에 앞서며 글로벌 1위를 지켰지만, 매출은 월풀에 이어 2위였다. 연말 블랙프라이데이 등 북미지역 유통행사에 강한 면모를 보이는 월풀은 지난해 하반기 들어 LG전자의 매출을 1조원가량 앞선 바 있다.

그러나 올해는 상반기에 LG전자가 월풀과의 격차를 1조5천억원 이상 벌리면서 하반기에도 작년 수준의 흐름이 이어진다면 연간 매출도 LG전자가 세계 1위 자리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LG오브제컬렉션 라인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오브제컬렉션 라인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2분기 영업이익은 월풀이 6억8천300만달러(7천658억원)으로 LG전자(6천500억원 추정)를 앞섰다. 월풀의 중국법인 지분 매각, 터키 자회사 매각 등으로 일회성 수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LG전자가 1분기에 9천19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월풀(6천885억원)을 크게 앞서면서 상반기 기준으로도 월풀을 1천억원 이상 앞질렀다.

LG전자는 상반기 생활가전 호실적의 배경으로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오브제컬렉션'의 선전을 꼽는다.

특히 집콕과 펜트업 수요가 증가로 단품이 아닌 2∼3개 이상 패키지 가전 구매가 늘면서 인테리어와 조화를 고려한 오브제컬렉션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미국 주택시장의 호황도 북미지역의 가전 판매 증가로 이어지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늘어난 가전수요에 창원공장을 풀가동 중이다. 또 지난 4월 미국 테네시에 있는 세탁기 공장에 2천50만달러(약 229억원)를 투입해 생산라인을 증설하는 등 북미수요 증가에도 대비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001200] 노경탁 애널리스트는 "각종 지원금과 자산 가격 상승 등으로 소비 양극화가 심화하며 프리미엄 제품의 수요층은 오히려 넓어지고 있다"며 "프리미엄 제품 비중이 높은 LG전자에 유리한 시장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