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盧 탄핵안에 어떻게' 묻자 "네.반대했다"

송고시간2021-07-21 22:44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1일 경기도 유관기관 직원이 SNS에서 자신을 비방한 의혹과 관련해 "제가 규정짓지는 않겠지만 한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에서 벗어나지 않는가 하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찬성 여부에 대한 분명한 입장이 없다. 무기명 비밀투표였는데 사실관계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네 반대했습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이 지사측이 "탄핵에 찬성했는지, 반대했는지 분명한 입장이 없다"며 "구렁이 담 넘듯 하면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떻게 지키겠느냐"며 압박하는 상황에서 나온 답변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NS 비방의혹'에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에서 벗어나…중대 문제"

김경수 판결에 "뜻밖…많이 앞서가서 그런 일 할 필요 없었다"

인사말 하는 이낙연 전 대표
인사말 하는 이낙연 전 대표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20일 충북도청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권주자인 이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역현안 지원을 약속했다. 2021.7.20 jeonch@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1일 경기도 유관기관 직원이 SNS에서 자신을 비방한 의혹과 관련해 "제가 규정짓지는 않겠지만 한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에서 벗어나지 않는가 하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S 뉴스 9'에 출연해 "그분의 연봉이 8천800만 원이던데 국민 세금으로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이 특정 후보를 비방하는 가짜뉴스를 만들어서 확산을 유도했다? 중대한 문제"라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했다.

그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찬성 여부에 대한 분명한 입장이 없다. 무기명 비밀투표였는데 사실관계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네 반대했습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이 지사측이 "탄핵에 찬성했는지, 반대했는지 분명한 입장이 없다"며 "구렁이 담 넘듯 하면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떻게 지키겠느냐"며 압박하는 상황에서 나온 답변이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대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에 유죄 확정판결을 한 데 대해서는 "판결 자체가 뜻밖이었다"며 "당시 그런 일(댓글 조작)을 할 필요가 없었다고 믿는다. 왜냐면 (문재인 후보가) 많이 앞서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런 의지를 갖고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야권 대권주자로 나선 것과 관련, '당시 인사를 잘못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결과적으로는 그런 아쉬움이 있다. '인사를 충분히 검증하고 했을까', '그런 분이라는 걸 왜 알지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을 갖는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어떤 정부에서 몸을 담고 책임 있는 위치에서 역할을 했다면, 그리고 결과가 바람직하지 않았다면 그 책임의 일부가 나에게도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보통이 아닐까. 그런데 자기는 아무것도 관계가 없고 피해자인 것처럼만 한다면 그 공직관은 조금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도 좀 딱하다. 인물이 오죽 없었으면 그런 사람들만 잔뜩 꾸어다 쓰려고 하는가"라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