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 환경장관들, EU 탄소중립 정책 첫 검토에서 이견 노출

송고시간2021-07-21 18:48

beta

유럽 지역의 환경 장관들이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제시한 기후 변화 계획을 논의했지만 이견이 노출됐다고 AFP 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환경 장관들은 최근 집행위가 발표한 '2050 탄소 중립' 정책 패키지를 검토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EU 순회 의장국인 슬로베니아에서 21일까지 이틀 일정으로 첫 회의를 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슬로베니아에서 이틀 일정 회의…"많은 의구심 표출돼"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럽 지역의 환경 장관들이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제시한 기후 변화 계획을 논의했지만 이견이 노출됐다고 AFP 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환경 장관들은 최근 집행위가 발표한 '2050 탄소 중립' 정책 패키지를 검토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EU 순회 의장국인 슬로베니아에서 21일까지 이틀 일정으로 첫 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안드레이 비자크 슬로베니아 환경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많은 의구심이 표출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풀기 어려운 퍼즐이 될 것"이라며 "집행위가 설명해야 할 것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회의에서 장관들은 연료 및 난방 비용 상승으로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가 재현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프랑스에서는 2018년 11월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의 유류세 인상 조치에 항의하면서 노란 조끼 시위가 대대적으로 진행됐다.

시위대 명칭은 유류세 인상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을 운전자를 상징하는 노란 형광 조끼에서 따왔다.

이에 집행위가 탈탄소화를 지원하기 위해 700억 유로(약 95조원) 규모의 연대 기금 설립을 제안했지만, 아직 많은 관련국을 설득시키지 못한 상태다.

미하우 쿠르티카 폴란드 환경 장관은 "우리는 새로운 분열과 불평등을 도입해서는 안 되며 빈곤의 함정을 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프란스 티메르만스 EU 부집행위원장은 회원국들에 열린 마음을 가져줄 것을 촉구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EU 집행위는 지난 14일 기후 변화에 대응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루기 위한 대규모 탄소 배출 감축 계획을 제안했다.

여기에는 역내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2030년까지 1990년 대비 최소 55% 감축하기 위해 탄소 국경세를 도입하고, 2035년부터 EU 내 신규 휘발유·디젤 차량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EU 집행위의 이번 제안은 27개 회원국과 유럽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