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집행위, 익명 가상자산 지갑 금지 제안

송고시간2021-07-21 18:06

beta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익명 가상자산 지갑 금지 등을 골자로 하는 자금세탁방지·테러자금조달방지(AML·CFT) 규정 강화 법안을 제안했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EU 집행위는 전날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신규 EU 당국 설치, 고액 현금 거래 한도 1만 유로(약 1천358만원)로 제한 등과 함께 이 같은 제안을 담은 방안을 내놨다.

EU 집행위는 또 AML·CFT 규정에 따라 익명 은행 계좌가 이미 금지된 것처럼 익명 가상 자산 지갑은 금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의회·회원국 승인 거쳐야…2년가량 소요 전망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익명 가상자산 지갑 금지 등을 골자로 하는 자금세탁방지·테러자금조달방지(AML·CFT) 규정 강화 법안을 제안했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EU 집행위는 전날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신규 EU 당국 설치, 고액 현금 거래 한도 1만 유로(약 1천358만원)로 제한 등과 함께 이 같은 제안을 담은 방안을 내놨다.

EU 집행위는 현재는 특정 범주의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업체만 EU AML·CFT 규정 범위 내에 있으나, 이번 개정안은 이 규정을 전체 가상 부문으로 확대해 모든 서비스 제공업체가 고객 확인 의무를 이행하도록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이번 개정안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 전송의 완전한 이력 추적 능력을 보장하고, 자금세탁이나 테러자금조달을 위한 사용 가능성을 예방 및 적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U 집행위는 또 AML·CFT 규정에 따라 익명 은행 계좌가 이미 금지된 것처럼 익명 가상 자산 지갑은 금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제안은 유럽의회와 EU 회원국 간 논의와 승인을 거쳐야 한다. 로이터 통신은 이 과정이 2년가량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