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통합이 최우선? 한가한 얘기"…유승민·최재형 직격

송고시간2021-07-21 15:12

인사말 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인사말 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제20대 대선 예비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7.20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21일 "이 암흑의 시대에 통합을 최우선으로 내세울 거라면 굳이 정치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최근 '반문(문재인) 가치를 최우선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말한 당내 경쟁자 유승민 전 의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직접 겨냥한 발언이다.

원 지사는 이날 SNS에서 '반문이란 게 무슨 정치를 하는 이유인가'라는 유 전 의원의 발언, '반문 이런 것만 갖고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정신이 될 수 없을 것'이라는 최 전 원장 측의 발언을 각각 거론한 뒤 "저는 두 분과 시대를 바라보는 시각이 다르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도 이 불행한 대통령의 시대, 복수의 시대를 끝내고 싶다, 혁신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고 싶다. (하지만) 다 한가한 이야기"라고 단언했다.

원 지사는 "현 정권의 수사 방해, 내로남불, 위선을 심판해 달라는 국민적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다. 나라를 이렇게 비상식적으로 만든 이념 정권의 권력 사슬을 그냥 두는 게 상식이고 정의인가"라고 따졌다.

원 지사는 "보수나 진보, 여야 간에 생각이 달라도 지금처럼 가족 간에, 친구 간에 대화도 못 할 정도로 갈라진 적이 없었다. 그러고도 대통령은 국론 분열이 아니라고 했다. 이 문제에 대해서 저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정권을 심판할 사람이 필요한 게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은 탄핵의 콤플렉스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청산이 우선이다. 상식 회복이 우선이다. 청산 없이는 한 걸음도 나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