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이재용 가석방, 법무부가 기준·절차 따라 진행할 문제"

송고시간2021-07-21 15:05

원론적 입장 고수…사면 여부에도 "확인해드릴 내용 없다"

청와대
청와대

[촬영 백승렬]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청와대는 2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문제가 다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가석방은 법무부에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가석방 문제와 관련해 진전되거나 고려하는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부회장의 가석방 문제는 여권 주요 인사들이 긍정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언급을 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이 부회장의 신병 문제와 관련해 "법무부 지침상 8월이면 형기의 60%를 마쳐 가석방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반도체 산업의 요구, 국민 정서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재벌이라고 해서 가석방이라는 제도에서 불이익을 줄 필요도 없다"고 했다.

아울러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 부회장 및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릴 내용이 없다"며 언급을 자제했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