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확진자, 생활치료센터 탈출했다 3시간여 만에 붙잡혀

송고시간2021-07-21 13:33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20대 외국인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생활치료센터를 탈출했다 3시간여 만에 붙잡혔다.

21일 지역 주민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께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A(24)씨가 경찰인재개발원을 빠져나와 택시를 타고 천안시 성환읍 원룸촌으로 달아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20대 외국인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생활치료센터를 탈출했다 3시간여 만에 붙잡혔다.

21일 지역 주민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께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A(24)씨가 경찰인재개발원을 빠져나와 택시를 타고 천안시 성환읍 원룸촌으로 달아났다.

이런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린 방역 당국은 A씨를 붙잡아 오후 5시 20분께 재입소시켰다.

취업비자를 받아 지난 17일 동료들과 함께 입국한 A씨는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돼 치료 중이었다.

그가 숨어있던 성환읍 원룸촌은 동료들이 자가격리 중인 곳이다.

주민들은 "우려했던 일이 발생했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경찰인재개발원 생활치료센터에서는 현재 무증상·경증 확진자 50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