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거업체 선정 개입" 광주 붕괴 참사 브로커 법원서 '침묵'

송고시간2021-07-21 12:08

beta

붕괴 참사가 일어난 광주 학동4구역 철거 업체 선정에 개입한 브로커 이모(73)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21일 광주지법에서 열렸다.

이씨는 이날 "돈을 받아 재개발조합에 건넸느냐. 문흥식과는 어떤 관계냐. 왜 돈을 건넸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법정에 들어갔다.

그는 2017년부터 2019년 사이 학동4구역 재개발정비사업 공사를 희망하는 업체 4곳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고 계약 성사에 관여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1일 영장실질심사…억대 금품 받고 재개발 공사 계약 관여한 혐의

'붕괴참사' 재개발 브로커 영장심사
'붕괴참사' 재개발 브로커 영장심사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1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지방법원에서 철거건물 붕괴참사가 발생한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브로커 이모(73)씨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씨는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참여한 철거업체, 정비기반시설 업체 등 3곳으로부터 2017년에서 2019년 사이 4차례에 걸쳐 억대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021.7.21 iso64@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붕괴 참사가 일어난 광주 학동4구역 철거 업체 선정에 개입한 브로커 이모(73)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21일 광주지법에서 열렸다.

이씨는 이날 "돈을 받아 재개발조합에 건넸느냐. 문흥식과는 어떤 관계냐. 왜 돈을 건넸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법정에 들어갔다.

그는 2017년부터 2019년 사이 학동4구역 재개발정비사업 공사를 희망하는 업체 4곳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고 계약 성사에 관여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를 받고 있다.

이씨에게 돈을 준 철거 업체 3곳과 정비기반시설업체 한 곳 모두 공사 계약을 따냈다.

문흥식 전 5·18 구속부상자회장과 친분이 있는 이씨는 받은 돈 일부를 본인이 챙기고 일부는 문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씨가 정비기반시설업체 건은 단독으로 청탁하고 철거 업체 선정은 문씨와 함께 청탁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문씨는 사건 수사가 시작되자 입건 전 해외로 도피했으며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이번 붕괴 참사와 관련된 경찰의 조사 대상은 현재까지 45명으로, 이 중 23명이 입건됐고 4명이 구속됐다.

오는 22일에는 현대산업개발 관계자 2명의 영장 실질 심사가 열린다.

areu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gfO7X5zfL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