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뒤이어 安도 대구행…제3지대 '철석연대' 불지피기?

송고시간2021-07-21 11:48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방문 이튿날 곧바로 대구를 찾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국면에서 의료 현장을 점검하고 지역 경제인과 소통하는 민생·경제 행보의 일환이지만, 윤 전 총장의 방문 직후 시점이어서 이른바 '철석연대' 가능성과 연관 지어 바라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두 사람이 나란히 보수 텃밭인 대구 민심을 공략하자 공통분모를 늘리며 주파수를 맞추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당, 국힘 합당 논의 상황 尹캠프와 공유도

정치1번지 종로에서 회동하는 안철수-윤석열
정치1번지 종로에서 회동하는 안철수-윤석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방문 이튿날 곧바로 대구를 찾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안 대표는 지난달 25일 이후 한 달여 만에 이날 다시 대구를 찾았다.

'의사 안철수'로서 의료봉사 활동에 나서 주목받았던 대구동산병원을 1년 3개월 만에 다시 방문하고, 대구상공회의소도 찾았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국면에서 의료 현장을 점검하고 지역 경제인과 소통하는 민생·경제 행보의 일환이지만, 윤 전 총장의 방문 직후 시점이어서 이른바 '철석연대' 가능성과 연관 지어 바라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전날 윤 전 총장은 대선 출마 선언 뒤 처음으로 대구를 방문, 안 대표를 상기시키는 동산병원에서 의료진들과 간담회를 했다. 마침 이날 안 대표도 동산병원을 찾아가면서 주요 동선이 겹친 셈이다.

두 사람이 나란히 보수 텃밭인 대구 민심을 공략하자 공통분모를 늘리며 주파수를 맞추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대구동산병원 예방접종센터 찾은 윤석열
대구동산병원 예방접종센터 찾은 윤석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전 총장과 안 대표의 연대 움직임은 일단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측면이 있어 보인다.

안 대표로선 윤 전 총장과의 접점을 늘리면서 범야권 대선 단일 플랫폼의 주도권을 확보하고 지지부진한 국민의힘 합당 협상에서 지렛대로 삼을 수 있다.

최근 잇단 발언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하며 재도약 모멘텀이 필요한 윤 전 총장의 경우엔 제3지대의 든든한 우군을 확보한다는 의미가 있다.

일각에선 두 주자가 당 밖 단일화를 먼저 추진하는 '범야권 투트랙 경선'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지난 7일 오찬 회동을 하며 연대 물꼬를 튼 윤 전 총장과 안 전 대표는 이후에도 측근들을 통해 소통을 이어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국민의당에서는 국민의힘 합당 논의 진행 상황 중 필요한 부분을 윤 전 총장 측과 공유하고 있다고 한다.

국민의당은 대통령 후보 선출 규정과 관련, 양당 대통령 후보 선출 규정을 이번 대선에서 적용하지 말고 야권 전체를 아우를 대통령 후보 선출 위원회를 구성하자고 국민의힘에 제안한 상태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대통령 선출 규정의 경우 당 밖의 범야권 주자가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사항"이라며 "필요한 부분은 수시로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Vea8SCx4wI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