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사드 장비반입 작전' 인권침해"…인권위 진정

송고시간2021-07-21 11:19

beta

경북 성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들이 사드 장비·자재 반입을 위한 빈번한 경찰의 진압 작전으로 인권침해를 당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와 인권실천시민행동 등은 21일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1인 기자회견을 열어 사드 장비 반입 과정에서 벌어진 경찰의 인권 침해를 조사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드철회평화회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드철회평화회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경북 성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들이 사드 장비·자재 반입을 위한 빈번한 경찰의 진압 작전으로 인권침해를 당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와 인권실천시민행동 등은 21일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1인 기자회견을 열어 사드 장비 반입 과정에서 벌어진 경찰의 인권 침해를 조사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방부와 경찰이 지난 1월 22일부터 6개월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서 경찰 작전을 23회 강행했고 그때마다 대규모 경력을 배치해 주민 건강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민들은 작전 전날부터 긴장감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으며 작전 이후에도 경찰의 폭력, 강제 진압의 충격이 가시지 않아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특히 5월 14일부터 시작된 주 2회 장비 반입과 경찰 작전으로 주민들은 일주일 내내 폭력과 트라우마에 노출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에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경북 성주·김천 주민들을 비롯해 대구·경북대책위,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 등이 참여한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