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스형, 이 시국에…" 나훈아 콘서트 강행에 부산시민단체 반발(종합)

송고시간2021-07-21 11:3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최근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부산에서 4천명 규모 대형 콘서트가 진행되는 것을 두고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21일 벡스코 등에 따르면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 전시장에서 '나훈아 AGAIN 테스형-부산' 행사가 열린다.

나훈아 콘서트 강행 소식에 부산시민단체는 원색적인 비판을 쏟아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출연진 잇단 확진으로 취소·연기 검토

나훈아
나훈아

[예아라·예소리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최근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부산에서 4천명 규모 대형 콘서트가 진행되는 것을 두고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21일 벡스코 등에 따르면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 전시장에서 '나훈아 AGAIN 테스형-부산' 행사가 열린다.

이 기간 최대 관객 4천명 규모 콘서트가 하루 2차례 총 6회 예정돼 있다.

그러나 최근 부산 하루 확진자가 97명에 이르는 등 역대 최고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시민들은 이 콘서트에 대해 불안한 눈길을 보내고 있다.

제한된 장소에 수천명이 모이다 보니 한 명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대규모로 확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훈아 콘서트 강행 소식에 부산시민단체는 원색적인 비판을 쏟아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보도자료를 내고 "전 국민의 가중된 불안감과 흔들리는 방역 앞에서 가수 나훈아가 몽니를 부리는 것"이라면서 "테스형으로 전 국민의 마음을 움직인 국민 가수의 책임 있는 자세는 어디로 가고 나훈아의 몽니에 부산시와 중대본 등 방역 당국이 속앓이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역당국은 공연장인 벡스코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콘서트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나훈아 측에 법적 대응 등 무관용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당초 30일 열릴 예정이었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 전국투어 콘서트-부산'은 출연진 6명 중 절반인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취소나 연기를 검토 중이다.

출연진인 지난 16일 장민호, 19일 영탁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0일에는 김희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인 부산은 5천명 이내 공연을 시간제한 없이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방역 지침상 거리 두기 2∼4단계의 경우 회당 최대 관객 수가 5천명 이내 공연은 열 수 있고, 거리두기 2∼3단계까지는 공연 시간에도 제한이 없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적용되면 공연장으로 등록된 시설에서 공연은 오후 10시 이내로 제한된다.

psj19@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gT7Se8bmq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