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오소재 업체 '케미폴리오', 울산에 본사·연구소·공장 신설

송고시간2021-07-21 11:00

beta

울산시와 바이오 화학원료 업체 케미폴리오는 21일 오전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케미폴리오는 울주군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본사, 연구소, 공장을 신설하거나 이전한다.

케미폴리오는 에너지융합산단 부지 3천902㎡에 전체 면적 1천200㎡ 규모로 연구소와 공장 등을 짓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시와 투자양해각서 체결, 바이오화합물 '카다놀' 소재 본격 생산

울산시-케이폴리오, 공장 신설 양해각서 체결
울산시-케이폴리오, 공장 신설 양해각서 체결

(울산=연합뉴스) 송철호 울산시장(왼쪽)과 이철원 케미폴리오 대표가 21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울주군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공장을 신설하는 내용의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2021.7.21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anto@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와 바이오 화학원료 업체 케미폴리오는 21일 오전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케미폴리오는 울주군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본사, 연구소, 공장을 신설하거나 이전한다.

시는 케미폴리오의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 지원을 한다.

케미폴리오는 에너지융합산단 부지 3천902㎡에 전체 면적 1천200㎡ 규모로 연구소와 공장 등을 짓는다.

8월 착공해 내년 7월 준공 예정이다.

내년에 22명이 근무를 시작하며, 2025년까지 50명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 회사가 생산하는 제품은 국내 최초 친환경 바이오 화합물인 '카다놀' 소재와 카다놀을 기반으로 한 저온 속건성 경제화(페날카민), 바이오 에폭시, UV경화수지, 바이오폴리올 등이다.

카다놀은 캐슈너트 껍질을 이용해 제조되는 고기능 천연 화합물로, 페놀과 구조가 비슷해 페놀과 페놀 기반 제품을 대체할 수 있다.

페놀보다 끓는 점이 높아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발생하지 않고, 소수성(물을 배척하는 성질)·용해성이 우수해 제품 완성도가 높다.

또 유가 영향을 받지 않아 가격이 안정적인 장점도 있어 앞으로 친환경 소재로 꾸준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철원 케미폴리오 대표는 "현재 국내 카다놀 소재는 대부분 수입되는데, 이번 울산 투자로 제품화한다면 카다놀 기반 제품의 빠른 국산화와 해외시장 진출이 기대된다"라면서 "앞으로 사업을 확장해 지역 인재 채용도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송철호 시장은 "바이오 기반 소재·제품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케미폴리오의 울산 투자를 환영한다"라면서 "회사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