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4단계·폭우·폭염에 생필품 배달주문 '껑충'

송고시간2021-07-21 09:31

beta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이후 폭우와 폭염까지 겹치면서 생필품 배달서비스 이용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편의점 이마트24의 배달서비스 매출은 지난달 동기 대비 2배가량(95%)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마트24 12~18일 배달매출 2배↑…홈플러스 간편식·신선식품 주문 많아

편의점 이마트24에서 배달원이 봉투에 담긴 상품을 받는 모습
편의점 이마트24에서 배달원이 봉투에 담긴 상품을 받는 모습

[이마트24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이후 폭우와 폭염까지 겹치면서 생필품 배달서비스 이용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편의점 이마트24의 배달서비스 매출은 지난달 동기 대비 2배가량(95%) 증가했다. 이용 건수는 60% 늘어났다.

이 기간 일평균 매출과 주문 건수는 이마트24가 올해 3월 배달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후 최고치다.

같은 기간 홈플러스에서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배달서비스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30% 뛰었다.

홈플러스의 슈퍼마켓 브랜드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의 즉시배송 서비스 매출은 직전 한 주(5∼11일)보다 20% 늘어났다.

주문 품목 중 냉동·냉장 간편식과 신선식품 매출이 각각 25%, 6% 증가했다.

화장품과 같은 비식품 배달 주문도 많아졌다.

CJ올리브영의 화장품 즉시배송 서비스 '오늘드림' 이용은 12∼20일 급증했다. 이 기간 수도권 지역의 일평균 주문 건수는 1∼11일보다 23% 늘어났다.

이마트24 운영기획담당 강인석 상무는 "폭염, 폭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최근 배달서비스 이용객이 크게 늘었다"며 "특히 도쿄올림픽이 개막하면 배달서비스 수요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