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차관 "6월28일∼7월1일 기항지서 바이러스 유입 추정"

송고시간2021-07-21 09:02

beta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21일 청해부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 아프리카 현지의 가장 최근 기항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연결에서 '감염원이 파악됐느냐'는 질의에 "지난 6월 28일에서 7월 1일 사이에 현지에서 군수품 적재가 있었다"면서 "당시 기항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았겠느냐고 강력하게 추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7월 1일까지 마지막 군수 적재 이후 7월 2일부터 증상자가 나왔기 때문에 그 상황에서 어떤 문제가 있지 않았겠느냐고 추정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해부대 34진 코로나19 확진자 늘 수도 있다고 판단"

손 흔드는 청해부대원
손 흔드는 청해부대원

(성남=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0일 오후 청해부대 34진 장병을 격리·치료 시설로 이송 중인 버스 안에서 한 부대원이 서울공항 정문에 모인 취재진을 향해 손 흔들고 있다. 2021.7.20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21일 청해부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 아프리카 현지의 가장 최근 기항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연결에서 '감염원이 파악됐느냐'는 질의에 "지난 6월 28일에서 7월 1일 사이에 현지에서 군수품 적재가 있었다"면서 "당시 기항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았겠느냐고 강력하게 추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7월 1일까지 마지막 군수 적재 이후 7월 2일부터 증상자가 나왔기 때문에 그 상황에서 어떤 문제가 있지 않았겠느냐고 추정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 차관은 "현지에서 도선사 한 명이 함정에 탑승했는데 상호 간 방호복을 착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군수품을 적재할 때도 현지인과 접촉 없이 적재할 물품을 앞에 쌓아놓으면 방호복 입은 요원들이 가서 적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수적재를 위해 기항했을 때 장병들이 보통 육상에 나가는데 코로나 팬데믹 이후에는 전부 금지하고 있다"며 "필수 임무요원이 아닌 장병은 하선 안 하는 상황이고 34진은 9차례 군수적재를 했는데 여태까지는 문제없었고 마지막 군수적재 이후 증상자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당시 군수물자로 반입된 육류 등 식자재에 묻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첫 폐렴 환자인 조리 간부에게 전파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작다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기항지에서 적재한 식자재를 통한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 바이러스이기에 식품 섭취를 통해 감염될 가능성은 낮은 편이라고 보는 게 일반적인 해석"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박 차관은 현재까지 247명으로 확인된 청해부대 34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에 대해 "늘 수도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청해부대에서 7월 2일 고열을 호소하는 첫 감기 증상자에게 격리나 코로나19 진단검사 없이 감기약만 처방한 것을 두고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이 없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 "매뉴얼은 가지고 있다"면서 "감기약만 처방한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로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