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엘러리 퀸이 엄선한 추리소설의 진수

송고시간2021-07-21 06:44

beta

'미스터리 제왕'으로 불린 엘러리 퀸이 직접 선정해 엮은 추리소설 작품집이 국내에 소개된다.

퀸이 추리소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출간했던 '101년 동안의 즐거움' 시리즈 중에서 1편 '위대한 탐정'과 3편 '위대한 범죄들'에 실린 소설 중 우리 독자들이 좋아할 만한 작품을 다시 엄선해 편역한 한국판이다.

추리소설의 창시자 에드거 앨런 포를 비롯해 아서 코난 도일, 애거사 크리스티 등 세계적 명성을 떨친 추리 작가들이 창조한 탐정 캐릭터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재미가 쏠쏠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미스터리 제왕'으로 불린 엘러리 퀸이 직접 선정해 엮은 추리소설 작품집이 국내에 소개된다.

섬앤섬 출판사가 펴낸 '세계미스터리 걸작선' 탐정 편과 사건 편으로, 두 권 모두 김석희가 번역했다. 공식 출간일은 8월 11일.

퀸이 추리소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출간했던 '101년 동안의 즐거움' 시리즈 중에서 1편 '위대한 탐정'과 3편 '위대한 범죄들'에 실린 소설 중 우리 독자들이 좋아할 만한 작품을 다시 엄선해 편역한 한국판이다.

탐정 편의 제목은 '명탐정은 영원하다', 사건 편의 제목은 '이것이 완전범죄다'이다.

엘러리 퀸이 엄선한 추리소설의 진수 - 1

'명탐정은 영원하다'에는 셜록 홈스, 뒤팽, 푸아로 등 추리소설 역사상 가장 유명한 11명의 명탐정이 등장하는 단편이 실렸다. 추리소설의 창시자 에드거 앨런 포를 비롯해 아서 코난 도일, 애거사 크리스티 등 세계적 명성을 떨친 추리 작가들이 창조한 탐정 캐릭터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것이 완전범죄다'는 범인이 밝혀지지 않은 채 영원한 '콜드 케이스'로 남는 완전 범죄를 다룬 명작 11편을 수록했다. 치정과 탐욕에 얽힌 살인, 유괴, 살인 자체가 목적인 살인 등 인간의 악한 면을 드러내는 다양한 완전 범죄 시도와 이를 해결하려는 사법당국의 대결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대작가들의 솜씨에 묘미가 있다. 펄 S. 벅, 토머스 버크, 도로시 L. 세이어스 등의 작품이 담겼다.

엘러리 퀸 자신의 작품도 1편과 2편 모두에 넣었다. 엘러리 퀸은 사촌 형제 사이인 프레더릭 더네이와 맨프레드 리의 합동 필명이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