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이재명, 억압적…대통령 되면 민주주의 더 퇴보"

송고시간2021-07-20 17:05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20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문재인 정부 이후 만약 이재명 대통령으로 가게 되면 민주주의는 더 악화한 퇴보로 가게 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지사에 대해 "자신의 지역 화폐를 비판한 국책 연구기관을 징계하라고 하거나, 자신을 향한 비판에 바지를 내릴까 식으로 대응하는 것을 보면 다른 의견 제시에 매우 공격적이다"라며 "이런 억압적 태도를 취하는 것이 과연 국민 통합의 민주주의 지도자에 맞는가"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X파일 논란에 "나였다면 선제적으로 사실 밝힐 것"

인사말 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인사말 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제20대 대선 예비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20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문재인 정부 이후 만약 이재명 대통령으로 가게 되면 민주주의는 더 악화한 퇴보로 가게 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지사에 대해 "자신의 지역 화폐를 비판한 국책 연구기관을 징계하라고 하거나, 자신을 향한 비판에 바지를 내릴까 식으로 대응하는 것을 보면 다른 의견 제시에 매우 공격적이다"라며 "이런 억압적 태도를 취하는 것이 과연 국민 통합의 민주주의 지도자에 맞는가"라고 지적했다.

경기도 계곡 불법영업 단속 등 이 지사가 내세운 성과에 대해서는 "소위 업적과 성과라는 것이 사실 잘 들여다보면 남이 했던 것들을 가져오는 것도 있고 말 바꾸기도 있다. 이런 점에서 매우 위험하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서는 "성장이 아니라 후퇴일 수 있다. 공정하지도 가능하지도 않다. 효과도 없다"며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한술 더 뜨는 게 기본소득"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가 대통령에 당선돼도 기본소득을 실행하지 못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이 지사가 이미 발을 빼고 있는 것 같다"며 "그동안 전국민 보편적 기본소득을 얘기해 포퓰리즘으로 인기를 끌고, 부분적으로 간다거나 백년지대계로 간다고 하는 것은 특유의 말 바꾸기다. 포퓰리즘으로 선동하고 편 가르기 하는 대표적인 나쁜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인사말 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인사말 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제20대 대선 예비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원 지사는 야권에서 본인 이외에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지금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주목받지만, 나중에는 누가 문재인 정부의 대척점에서 싸웠는지보다, 누가 국정을 더 잘 운영할 수 있느냐로 시선이 쏠릴 것"이라며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의원을 거론했다.

당 외부 대권 경쟁자인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른바 'X 파일' 논란과 관련해서는 "(여권의 문제 제기에) 대꾸할 필요 없다. 다만 내가 윤 전 총장의 입장이라면, 국민들이 궁금증을 갖는 데 대해 관련 사실을 명확하게 선제적으로 밝혀 정면 돌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논의와 관련해서는 "사정하거나 매달릴 이유는 없다"며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역사의 모든 판단을 걸고 하겠다"고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해서도 "법 앞에 국민이 평등하지만, 반도체 전쟁 등 세계정세 변화 속에서 무게를 달리 판단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동의의 뜻을 밝혔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