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3일간 방역수칙 강화만 4차례 했는데…부산 확산세는 더 거세

송고시간2021-07-20 16:19

beta

부산시가 최근 13일 동안 영업시간 제한·사적 모임 인원 변경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4차례나 상향했지만 확산세를 잡지 못하고 있다.

13일에 걸쳐 무려 4차례 방역 수칙을 상향하는 조정을 한 것이다.

특정 집단 중심으로 대규모 확진자가 나오던 이전의 양상에서 벗어나 소규모 집단 감염이 부산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하면서 지역 사회 전체에서 감염이 이뤄지는 모양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규모 감염 대세 …"부산 구석구석까지 확산 전파 우려"

사실상 3단계 조치 일주일 넘었는데, 확산 예측도 어려운 상황

무더위 속 코로나19 검사
무더위 속 코로나19 검사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난 13일 오전 부산 사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시가 최근 13일 동안 영업시간 제한·사적 모임 인원 변경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4차례나 상향했지만 확산세를 잡지 못하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 8일 사회적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이후 바로 뒷날인 9일 3단계에 준하는 방역 수칙 강화안을 냈다.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을 4명으로 줄이고, 유흥시설 영업을 오후 10시로 앞당기는 조치를 했다.

19일부터는 유흥업소 영업을 전면 금지했고, 21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올리겠다고 20일 발표하기도 했다.

13일에 걸쳐 무려 4차례 방역 수칙을 상향하는 조정을 한 것이다.

찔끔찔끔 이뤄지는 조정에 시민들은 바뀐 수칙 숙지가 어려울 정도였지만, 확산세를 잡기에는 역부족이다.

20일 부산 확진자는 97명으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했고 이제 세 자릿수 확진자를 걱정하게 된 상황에 놓였다.

무더위 속 코로나19 검사
무더위 속 코로나19 검사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난 13일 오전 부산 사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정 집단 중심으로 대규모 확진자가 나오던 이전의 양상에서 벗어나 소규모 집단 감염이 부산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하면서 지역 사회 전체에서 감염이 이뤄지는 모양새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이전 유행 양상과는 다른 우리 지역의 조금 더 구석구석까지 전파되지 않았나 하는 우려를 하면서 역학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확진자들의 동선을 보면 집단 감염 시설 외에도 목욕탕, 식당, 피시방, 실내체육시설, 동전 노래연습장, 병원, 대형 쇼핑몰 등으로 매우 다양하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지금은 잠시 멈춰야 할 때"라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 때문이다.

향후 상황은 '시계 제로'다.

이 단장은 "이전의 경험으로 봐서는 통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이후 확진자 추이가 조금 수그러드는 경험을 해왔지만, 이번에는 2단계 거리두기를 적용한지 일주일이 됐지만 확진자가 늘고 있다"면서 "이후 확진 상황에 대해서는 섣불리 예측하기조차 어렵다"고 말했다.

부산시가 이날 3단계 격상을 하면서 '선제 조정'을 운운한 것도 우려스러운 인식이다.

지난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65명으로 3단계 기준인 68명에 미치지 못해 격상이 '선제 조정'이라는 입장인 것은 알겠지만, '사실상 3단계 같은 조치'가 시행된 지 일주일 넘은 상황에서도 늘어나는 확산세를 봤다면 그동안 조처가 늦은 조처는 아니었는지 생각 해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