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페루서 첫 확인 '람다 변이' 30여개국 확산"

송고시간2021-07-20 16:05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PG)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고위 관계자가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람다 변이'(C.37)가 30개국 이상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술팀장은 소셜 미디어 Q&A 행사에서 이 변이가 주로 미주 대륙에서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람다 변이는) 6월 중순 '관심 변이'로 분류됐다"며 "지난해 12월 페루에서 처음 보고돼 상대적으로 새로운 변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영국에서 처음 보고된 알파 변이, 인도에서 처음 확인된 델타 변이가 여전히 널리 퍼져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관심 변이는 알파와 델타 변이가 속한 '우려 변이'보다 아래 단계에 있는 바이러스다.

그러나 이 역시 WHO가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더 위험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는 의미로, 통신은 WHO가 람다 변이의 전파력 등을 더 자세히 알기 위해 회원국들과 협력 중이라고 전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