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붕괴참사 관련 '억대 브로커' 영장…조합·시공사 수사확대 전망

송고시간2021-07-20 15:18

beta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의 계약·재개발 비위 수사 분야에서 첫 신병 처리 대상자가 나왔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계약·재개발 비위 수사 분야(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담당)에서 첫 신병 처리 대상자가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브로커 역할을 한 A(73)씨는 각종 계약 청탁을 조건으로 업체 측에 돈을 받고, 실질 계약 성사에 관여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구속영장이 신청돼 오는 21일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 실질심사)을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인·책임자 규명 중간수사 결과 내주 발표…시공사 2명 영장실질심사 연기

참사 현장의 국화 한 송이
참사 현장의 국화 한 송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의 계약·재개발 비위 수사 분야에서 첫 신병 처리 대상자가 나왔다.

원인·책임자 규명 수사 분야는 다음 주께 중간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사실상 수사에 마침표를 찍는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계약·재개발 비위 수사 분야(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담당)에서 첫 신병 처리 대상자가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브로커 역할을 한 A(73)씨는 각종 계약 청탁을 조건으로 업체 측에 돈을 받고, 실질 계약 성사에 관여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구속영장이 신청돼 오는 21일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 실질심사)을 받는다.

조사 결과 A씨는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참여한 철거업체, 정비기반시설 업체 등 3곳으로부터 2017년에서 2019년 사이 4차례에 걸쳐 억대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문흥식 전 5·18 구속부상자회장과 친분이 있는 A씨는 받은 금품 일부를 본인이 챙겼고, 일부는 문 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씨는 사건 수사가 시작되자 입건 전 해외로 도피한 상태로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A씨 등에게 금품을 건넨 업체들이 실제 관련 공사를 수주한 사실이 있어 조합과 시공사인 HDC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철거건물 붕괴참사' 계약 비위 수사
'철거건물 붕괴참사' 계약 비위 수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부분에 대해 이미 어느 정도 수사 성과가 도출되기도 했지만, 다른 혐의와 한꺼번에 조사하기 위해 신병 처리에는 더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문흥식 씨에 대해 "변호사를 통해 귀국을 설득하고 있다"면서도 "해외 도피해 있다고 일이 해결되는 것이 아니기에 하루빨리 귀국해 억울한 부분은 변명하고, 잘못한 부분은 책임지는 것이 유족과 국민에 대한 도리다"고 자진 귀국을 촉구했다.

한편 원인·책임자 규명 수사 분야(강력범죄수사대 담당)는 다음 주께 사실상 마침표를 찍는다.

이주 말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원인분석 결과를 통보받으면, 그동안 수사 결과를 정리해 다음 주에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강력범죄수사대는 총 입건자 9명 중 현재 4명을 구속했고, 시공사 관계자 2명에 대해 신병 처리를 앞두고 있다.

다만 현대산업개발 관계자 2명의 영장 실질 심사는 당초 21일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피의자 측의 요청으로 하루 연기돼 22일 열린다.

현재까지 이번 붕괴 참사 관련 조사 대상자는 45명이며, 이 중 23명이 입건됐고 4명이 구속됐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