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청해부대, 유엔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아냐"

송고시간2021-07-20 11:08

beta

국방부는 20일 청해부대가 유엔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유엔이나 주둔국과 협의해 현지에서 백신 접종하는 노력을 하지 않았느냐'는 질의에 "청해부대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근거해 우리 결정으로 파병됐으나 유엔이 아닌 다국적군사령부에 소속돼 파병됐다"며 이같이 답했다.

일각에서는 아프리카 남수단에 파병된 한빛부대나 아랍에미리트(UAE)에 파견된 아크부대처럼 유엔이나 주둔국과 협의에 백신 접종을 진행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규모 집단감염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대규모 집단감염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방부는 20일 청해부대가 유엔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유엔이나 주둔국과 협의해 현지에서 백신 접종하는 노력을 하지 않았느냐'는 질의에 "청해부대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근거해 우리 결정으로 파병됐으나 유엔이 아닌 다국적군사령부에 소속돼 파병됐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청해부대는 군수 적재를 위해 일부 국가에 잠시 기항하지만 주둔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청해부대가 주로 기항하는 국가는 외국군에 대한 백신 접종을 허가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부 대변인은 이어 "장시간 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청해부대의 특성상 해외에서 백신을 접종할 경우 부작용 발생 시 조치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청해부대에서는 최근 34진 부대원 전원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가운데 전체 승조원 301명 중 82%에 해당하는 247명이 확진되는 등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아프리카 남수단에 파병된 한빛부대나 아랍에미리트(UAE)에 파견된 아크부대처럼 유엔이나 주둔국과 협의에 백신 접종을 진행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