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탄가스 터지고 해먹서 떨어지고'…여름캠핑 안전주의보 발령

송고시간2021-07-20 12:00

beta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20일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캠핑장 또는 야외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2018년부터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캠핑용품 관련 안전사고는 총 396건이다.

7세 남아가 캠핑장 해먹에서 떨어지며 정자 기둥에 머리를 부딪힌 사고, 48세 여성이 캠핑 의자에 앉아 있다가 의자가 뒤로 넘어지며 뇌진탕 증세를 보인 사고가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캠핑
캠핑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20일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캠핑장 또는 야외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2018년부터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캠핑용품 관련 안전사고는 총 396건이다. 2018년 115건, 2019년 139건, 2020년 142건 등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위해 원인을 분석한 결과 가스 누설, 과열, 발화·불꽃 폭발 등 '화재' 관련 안전사고가 245건(61.9%)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 사고를 품목별로 보면 부탄가스 81건, 불꽃놀이 제품 31건, 화로(불판) 23건 순으로 많았다.

46세 여성이 해수욕장에서 부탄가스 통이 터져 얼굴 등에 화상을 입은 사례, 3세 여아가 불꽃놀이를 했던 막대기를 잡아 손바닥에 화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제품의 파손, 물리적 충격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도 3년간 총 139건 접수됐다.

그중 해먹이 50건으로 가장 많았고, 텐트(30건), 캠핑용 의자(11건), 캠핑카(7건)가 뒤를 이었다.

7세 남아가 캠핑장 해먹에서 떨어지며 정자 기둥에 머리를 부딪힌 사고, 48세 여성이 캠핑 의자에 앉아 있다가 의자가 뒤로 넘어지며 뇌진탕 증세를 보인 사고가 발생했다.

공정위는 "화기 주위에 부탄가스를 보관하지 말고 사용이 끝나면 안전한 장소에 폐기해야 한다"며 "해먹은 주변에 위험물이 없는 평지에 설치하고, 어린이 혼자 이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캠핑용품을 살 경우 공정위 '소비자24' 누리집(www.consumer.go.kr)에서 관련 제품의 리콜·비교·안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