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 여친 중학생 아들 살해한 40대 긴급체포…혐의 인정

송고시간2021-07-20 10:32

beta

제주에서 과거 연인관계였던 여성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40대 남성 A(48)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이 집에 사는 B(16)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자 어머니 신변 보호 요청에도 범행 못 막아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에서 과거 연인관계였던 여성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학생 살해한 40대 경찰에 검거
중학생 살해한 40대 경찰에 검거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지난 19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지인의 10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40대(가운데 모자 쓴 이) A씨가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1.7.20
atoz@yna.co.kr

제주동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40대 남성 A(48)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이 집에 사는 B(16)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군은 집에 혼자 있었으며, 신고는 범행 당일인 18일 오후 10시 51분께 B군 어머니가 했다.

범행 후 달아난 A씨는 신고 20시간여 만인 19일 오후 7시 26분께 제주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경찰에 붙잡혔으며, 함께 범행한 A씨의 지인 C(46)씨는 이보다 앞서 같은 날 0시 40분께 거주지에서 붙잡혔다.

검거 직후 동부서로 연행된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네"라고 했으며, 유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입을 닫았다.

경찰은 A씨가 과거 가깝게 지내던 B군 어머니와의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군 어머니는 A씨에게 위협받아 이달 초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을 했으며, 이에 따라 경찰이 해당 주택에 CCTV를 설치하고 순찰을 강화하는 등의 조치를 했으나 결국 범행을 막지는 못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9sYcia60Tg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